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선미 여가부 장관 “위안부 연구소 문제 제대로 해보겠다”
입력 2019.01.18 (07:30) 수정 2019.01.18 (08:06) 사회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연구소의 본래 취지를 살리고 기념사업을 재구조화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진 장관은 어제(17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위안부 연구소의 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고민 중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10년 동안 노력한 끝에 위안부 연구소를 운영하는 한국 여성인권진흥원이 민법상 공법인이 됐다며, 이에 따라 지금까지 진행된 다양한 방식의 피해자 관련 연구사업과 기념사업을 재구조화해보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위안부 연구소는 그동안 민간에서 산발적으로 진행한 위안부 문제 연구와 사료 발굴을 총괄하기 위해 지난해 8월 설립됐지만, 독자적인 국립연구소가 아닌 여성가족부의 위탁 사업 형태로 출범해 법적 근거에 대한 논란이 일었습니다.

남인순 의원이 대표발의해 지난해 11월 통과한 양성평등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위안부 연구소를 운영하는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대한 법적 근거를 포함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어 진선미 장관은, 위안부 연구소 문제는 3.1 운동 100주년과 관련해 평화와 인권센터를 어떻게 만드느냐와도 연결돼 있기 때문에 전면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만 12세 미만 자녀를 둔 가정에 방문해 아이를 돌보는 '아이돌보미'에게 휴게 시간을 의무화한 것이 현실에 맞지 않는다는 최근 지적에 대해서는, "특별한 형태의 노동을 하는 분들은 예외 적용 가능한 법안이 지금 올라가 있는데, 그게 통과되는데 최선을 다하려 한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미투를 통해 구조적 개혁을 요구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목소리를 담아 조직문화를 민주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진선미 여가부 장관 “위안부 연구소 문제 제대로 해보겠다”
    • 입력 2019-01-18 07:30:34
    • 수정2019-01-18 08:06:42
    사회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연구소의 본래 취지를 살리고 기념사업을 재구조화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진 장관은 어제(17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위안부 연구소의 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고민 중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10년 동안 노력한 끝에 위안부 연구소를 운영하는 한국 여성인권진흥원이 민법상 공법인이 됐다며, 이에 따라 지금까지 진행된 다양한 방식의 피해자 관련 연구사업과 기념사업을 재구조화해보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위안부 연구소는 그동안 민간에서 산발적으로 진행한 위안부 문제 연구와 사료 발굴을 총괄하기 위해 지난해 8월 설립됐지만, 독자적인 국립연구소가 아닌 여성가족부의 위탁 사업 형태로 출범해 법적 근거에 대한 논란이 일었습니다.

남인순 의원이 대표발의해 지난해 11월 통과한 양성평등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위안부 연구소를 운영하는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대한 법적 근거를 포함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어 진선미 장관은, 위안부 연구소 문제는 3.1 운동 100주년과 관련해 평화와 인권센터를 어떻게 만드느냐와도 연결돼 있기 때문에 전면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만 12세 미만 자녀를 둔 가정에 방문해 아이를 돌보는 '아이돌보미'에게 휴게 시간을 의무화한 것이 현실에 맞지 않는다는 최근 지적에 대해서는, "특별한 형태의 노동을 하는 분들은 예외 적용 가능한 법안이 지금 올라가 있는데, 그게 통과되는데 최선을 다하려 한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미투를 통해 구조적 개혁을 요구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목소리를 담아 조직문화를 민주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