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폭설에 이글루 제작 꿈 이룬 목수
입력 2019.01.18 (07:31) 수정 2019.01.18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폴란드의 한 산골 마을.

자동차는 눈 속에 뒤덮였고, 버스 정류장은 겨우 지붕만 보입니다,

마을 사람들은 겨울 불청객이나 다름 없는 눈을 치우느라 분주한데요.

이런 폭설을 반기는 목수가 있다고 하네요.

어릴적 꿈인 이글루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라는데요,

그 동안 갈고 닦은 실력으로 만든 이글루는 동네 어린이들의 놀이터가 됐습니다.

지금 세계는입니다.
  • [지금 세계는] 폭설에 이글루 제작 꿈 이룬 목수
    • 입력 2019-01-18 07:38:49
    • 수정2019-01-18 08:04:11
    뉴스광장
폴란드의 한 산골 마을.

자동차는 눈 속에 뒤덮였고, 버스 정류장은 겨우 지붕만 보입니다,

마을 사람들은 겨울 불청객이나 다름 없는 눈을 치우느라 분주한데요.

이런 폭설을 반기는 목수가 있다고 하네요.

어릴적 꿈인 이글루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라는데요,

그 동안 갈고 닦은 실력으로 만든 이글루는 동네 어린이들의 놀이터가 됐습니다.

지금 세계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