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학규 “서영교·손혜원 대응, 국민이 유심히 볼 것”
입력 2019.01.18 (11:06) 수정 2019.01.18 (11:11)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재판 청탁,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과 어떻게 다르게 대하는지 국민이 유심히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국민은 현명하다. 민주당에서 왜 그런 결정을 했나 청와대를 지켜볼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이분들이 최고 권력과 가까운 사람이라 이런 문제가 생기니 민주당에서도 '본인(손혜원)이 해명했으니 결정을 보류한다', '본인(서영교)이 (원내수석부대표) 사의 표명을 했으니 사임한다' 이렇게 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또 "탈원전 정책에 대한 (민주당) 송영길 의원의 반기에 어떻게 대응하는지도 지켜볼 것"이라며 "대통령과 청와대는 국민을 높이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손학규 “서영교·손혜원 대응, 국민이 유심히 볼 것”
    • 입력 2019-01-18 11:06:05
    • 수정2019-01-18 11:11:35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재판 청탁,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과 어떻게 다르게 대하는지 국민이 유심히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국민은 현명하다. 민주당에서 왜 그런 결정을 했나 청와대를 지켜볼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이분들이 최고 권력과 가까운 사람이라 이런 문제가 생기니 민주당에서도 '본인(손혜원)이 해명했으니 결정을 보류한다', '본인(서영교)이 (원내수석부대표) 사의 표명을 했으니 사임한다' 이렇게 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또 "탈원전 정책에 대한 (민주당) 송영길 의원의 반기에 어떻게 대응하는지도 지켜볼 것"이라며 "대통령과 청와대는 국민을 높이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