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저임금위 첫 회의서 노-경 공방…위원장 사퇴 요구도 나와
입력 2019.01.18 (11:37) 수정 2019.01.18 (14:47) 경제
정부가 추진 중인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첫 회의에서 노동계와 경영계가 격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오늘(18일) 오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있는 서울 S타워에서 2019년도 제1차 전원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사용자위원인 박복규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은 최저임금을 10.9% 인상한 지난해 최저임금위 결정을 거론하고 "류장수 위원장은 누구보다 책임을 통감해야 함에도 한마디 사과 없이 회의를 진행해 굉장히 유감스럽다"며 "위원장직에서 사퇴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류 위원장은 사퇴 요구에 대해 "그동안 국회에서도 얘기했지만, (저를 포함한) 공익위원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면서도 "위원장이든 공익위원이든, 그대로 무책임하게 나가는 것은 득보다 실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근로자위원인 이성경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사무총장은 류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한 사용자위원들에게 "오늘 회의 주제가 뭐냐"며 강력하게 항의했고 근로자위원들과 사용자위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최저임금위는 노동계와 경영계의 모두발언을 마치고 회의를 시작했으나 회의 방식 등에 관한 이견으로 개회 20분만에 정회하는 등 진통을 겪었습니다. 위원들은 회의를 속개해 점심 무렵까지 계속했으나 끝내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근로자위원들은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초안을 최저임금위에서 재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사용자위원들은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최저임금위는 결론을 내리지 않고 전원회의를 종료하되 곧 운영위원회를 열어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안 재논의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올해 첫 전원회의로, 노동계를 대표하는 근로자위원들의 요구로 소집됐습니다. 근로자위원들은 정부가 지난 7일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초안을 발표한 직후 최저임금 제도에 관한 논의는 당사자인 노·사 양측이 참여하는 최저임금위에서 논의해야 한다며 전원회의 소집을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최저임금위 첫 회의서 노-경 공방…위원장 사퇴 요구도 나와
    • 입력 2019-01-18 11:37:57
    • 수정2019-01-18 14:47:08
    경제
정부가 추진 중인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첫 회의에서 노동계와 경영계가 격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오늘(18일) 오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있는 서울 S타워에서 2019년도 제1차 전원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사용자위원인 박복규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은 최저임금을 10.9% 인상한 지난해 최저임금위 결정을 거론하고 "류장수 위원장은 누구보다 책임을 통감해야 함에도 한마디 사과 없이 회의를 진행해 굉장히 유감스럽다"며 "위원장직에서 사퇴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류 위원장은 사퇴 요구에 대해 "그동안 국회에서도 얘기했지만, (저를 포함한) 공익위원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면서도 "위원장이든 공익위원이든, 그대로 무책임하게 나가는 것은 득보다 실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근로자위원인 이성경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사무총장은 류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한 사용자위원들에게 "오늘 회의 주제가 뭐냐"며 강력하게 항의했고 근로자위원들과 사용자위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최저임금위는 노동계와 경영계의 모두발언을 마치고 회의를 시작했으나 회의 방식 등에 관한 이견으로 개회 20분만에 정회하는 등 진통을 겪었습니다. 위원들은 회의를 속개해 점심 무렵까지 계속했으나 끝내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근로자위원들은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초안을 최저임금위에서 재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사용자위원들은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최저임금위는 결론을 내리지 않고 전원회의를 종료하되 곧 운영위원회를 열어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안 재논의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올해 첫 전원회의로, 노동계를 대표하는 근로자위원들의 요구로 소집됐습니다. 근로자위원들은 정부가 지난 7일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초안을 발표한 직후 최저임금 제도에 관한 논의는 당사자인 노·사 양측이 참여하는 최저임금위에서 논의해야 한다며 전원회의 소집을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