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탄핵 때 동조·방관하던 자들, 슬슬 나와 당 살리겠다고 해”
입력 2019.01.18 (16:12) 수정 2019.01.18 (16:45) 정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국당 당권 주자들을 겨냥해 "국민과 당원들은 레밍이 아니"라며 "지난 2년 동안 자신들의 행적부터 되돌아 보고 당원과 국민들 앞에 자신들의 행동을 사죄하고 반성하고 난 후에 이 당에서 백의종군하면서 힘을 보태겠다고 하는 것이 순서가 아닌가"라고 주장했습니다.

홍 전 대표는 오늘(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이 존폐 기로에 섰던 지난 2년 동안 뒷짐지거나 탄핵 때 동조해 탈당하거나 숨어서 방관하던 사람들이 이제 슬슬 나와서 당을 살리겠다고 나를 따르라고 하는 것을 보노라면 어이없다는 생각부터 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레밍 신드롬'은 아무 생각 없이 무리를 따라 집단 행동하는 것을 의미하는 말로, 홍 전 대표는 어제도 페이스북에 '황교안 레밍 신드롬'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황교안 입당'으로 수정한 바 있습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하다고 하는데 그러다간 우파는 비겁하고 뻔뻔하다는 소리마저 들을 수도 있다"며 "각성하고 참회하고 반성부터 하라. 그리고 정치를 새로 시작하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 땅에 보수·우파를 궤멸시킨 2017년 3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지지율) 4%의 정당을 내가 당의 대표로 나가, 탄핵 대선을 악전 고투 끝에 치르면서 24.1%의 정당으로 만들어 당의 궤멸을 막고, 막말 프레임으로 온갖 음해를 받아가며 남북·북미 위장 평화쇼의 와중에서 28% 정당으로 만들어 자유한국당을 겨우 살려 놓았다"고 자평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홍준표 “탄핵 때 동조·방관하던 자들, 슬슬 나와 당 살리겠다고 해”
    • 입력 2019-01-18 16:12:19
    • 수정2019-01-18 16:45:15
    정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국당 당권 주자들을 겨냥해 "국민과 당원들은 레밍이 아니"라며 "지난 2년 동안 자신들의 행적부터 되돌아 보고 당원과 국민들 앞에 자신들의 행동을 사죄하고 반성하고 난 후에 이 당에서 백의종군하면서 힘을 보태겠다고 하는 것이 순서가 아닌가"라고 주장했습니다.

홍 전 대표는 오늘(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이 존폐 기로에 섰던 지난 2년 동안 뒷짐지거나 탄핵 때 동조해 탈당하거나 숨어서 방관하던 사람들이 이제 슬슬 나와서 당을 살리겠다고 나를 따르라고 하는 것을 보노라면 어이없다는 생각부터 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레밍 신드롬'은 아무 생각 없이 무리를 따라 집단 행동하는 것을 의미하는 말로, 홍 전 대표는 어제도 페이스북에 '황교안 레밍 신드롬'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황교안 입당'으로 수정한 바 있습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하다고 하는데 그러다간 우파는 비겁하고 뻔뻔하다는 소리마저 들을 수도 있다"며 "각성하고 참회하고 반성부터 하라. 그리고 정치를 새로 시작하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 땅에 보수·우파를 궤멸시킨 2017년 3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지지율) 4%의 정당을 내가 당의 대표로 나가, 탄핵 대선을 악전 고투 끝에 치르면서 24.1%의 정당으로 만들어 당의 궤멸을 막고, 막말 프레임으로 온갖 음해를 받아가며 남북·북미 위장 평화쇼의 와중에서 28% 정당으로 만들어 자유한국당을 겨우 살려 놓았다"고 자평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