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컬슨, PGA 데저트 클래식 이틀째 선두…임성재 공동 28위
입력 2019.01.19 (09:20) 연합뉴스
필 미컬슨(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저트 클래식(총상금 690만 달러)에서 이틀 연속 선두를 지켰다.

미컬슨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3개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더블보기 1개를 엮어 4타를 줄였다.

전날 12언더파 60타의 맹타를 휘둘렀던 미컬슨은 중간합계 16언더파 128타로, 이틀째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2위와는 2타 차로, 남은 이틀 결과에 따라 생애 44번째 우승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미컬슨은 이번 대회 전에도 60타 라운드를 친 적이 두 차례 있는데 두 차례 모두 우승한 바 있다.

이날 3개 코스 중 PGA 웨스트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한 미컬슨은 11번(파5), 12번 홀(파3) 연속 버디를 적어내며 1라운드의 기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15번 홀(파5)에서 버디 퍼트를 간발의 차이로 놓친 이후 18번 홀(파4)에서 어프로치샷이 물에 빠지는 등 샷 실수로 두 차례나 드롭을 하며 더블보기를 범했다.

전반에 줄인 타수를 고스란히 토해낸 미컬슨은 후반에 다시 저력을 발휘했다.

5번 홀(파4)에서 완벽한 어프로치샷 이후 버디를 만들어냈고 6번 홀(파4)에서도 2.5m가량 버디 퍼트를 집어넣었다.

7번 홀(파5)에서 감탄을 자아내는 벙커 샷으로 버디를 추가하며 3홀 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미컬슨은 마지막 9번 홀(파4) 좋은 티샷 이후 버디를 하나 더 보태며 후반에만 4타를 줄여 2라운드를 마쳤다.

커티스 럭(미국)이 14언더파로 미컬슨을 추격 중이고, 독감 기운 속에서도 선전한 디펜딩 챔피언 욘 람(스페인)이 12언더파 공동 5위에서 선두권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루키 임성재(21)가 선전했다.

전날 1타를 줄이는 데 그쳤던 임성재는 2라운드에서 7타를 줄이며 순위를 끌어올려 세계랭킹 1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함께 공동 28위가 됐다. 중간합계 8언더파로 미컬슨과는 8타 차다.

임성재는 이날 버디를 8개나 만들고 보기를 1개 범했다.

나머지 한국 선수들은 부진했다.

김시우(24)는 4언더파로 공동 89위에 처졌고 이경훈(28)은 3언더파, 김민휘(27) 1오버파, 배상문(33) 2오버파로 모두 100위권 밖이다.

이번 대회에선 선수들이 아마추어 선수들과 함께 3개 코스에서 1라운드씩 치른 후 3라운드 이후 컷을 통과한 프로 선수들만 최종 라운드에서 겨룬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미컬슨, PGA 데저트 클래식 이틀째 선두…임성재 공동 28위
    • 입력 2019-01-19 09:20:42
    연합뉴스
필 미컬슨(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저트 클래식(총상금 690만 달러)에서 이틀 연속 선두를 지켰다.

미컬슨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3개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더블보기 1개를 엮어 4타를 줄였다.

전날 12언더파 60타의 맹타를 휘둘렀던 미컬슨은 중간합계 16언더파 128타로, 이틀째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2위와는 2타 차로, 남은 이틀 결과에 따라 생애 44번째 우승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미컬슨은 이번 대회 전에도 60타 라운드를 친 적이 두 차례 있는데 두 차례 모두 우승한 바 있다.

이날 3개 코스 중 PGA 웨스트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한 미컬슨은 11번(파5), 12번 홀(파3) 연속 버디를 적어내며 1라운드의 기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15번 홀(파5)에서 버디 퍼트를 간발의 차이로 놓친 이후 18번 홀(파4)에서 어프로치샷이 물에 빠지는 등 샷 실수로 두 차례나 드롭을 하며 더블보기를 범했다.

전반에 줄인 타수를 고스란히 토해낸 미컬슨은 후반에 다시 저력을 발휘했다.

5번 홀(파4)에서 완벽한 어프로치샷 이후 버디를 만들어냈고 6번 홀(파4)에서도 2.5m가량 버디 퍼트를 집어넣었다.

7번 홀(파5)에서 감탄을 자아내는 벙커 샷으로 버디를 추가하며 3홀 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미컬슨은 마지막 9번 홀(파4) 좋은 티샷 이후 버디를 하나 더 보태며 후반에만 4타를 줄여 2라운드를 마쳤다.

커티스 럭(미국)이 14언더파로 미컬슨을 추격 중이고, 독감 기운 속에서도 선전한 디펜딩 챔피언 욘 람(스페인)이 12언더파 공동 5위에서 선두권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루키 임성재(21)가 선전했다.

전날 1타를 줄이는 데 그쳤던 임성재는 2라운드에서 7타를 줄이며 순위를 끌어올려 세계랭킹 1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함께 공동 28위가 됐다. 중간합계 8언더파로 미컬슨과는 8타 차다.

임성재는 이날 버디를 8개나 만들고 보기를 1개 범했다.

나머지 한국 선수들은 부진했다.

김시우(24)는 4언더파로 공동 89위에 처졌고 이경훈(28)은 3언더파, 김민휘(27) 1오버파, 배상문(33) 2오버파로 모두 100위권 밖이다.

이번 대회에선 선수들이 아마추어 선수들과 함께 3개 코스에서 1라운드씩 치른 후 3라운드 이후 컷을 통과한 프로 선수들만 최종 라운드에서 겨룬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