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볼보자동차, ‘누유 위험’ 11개 모델 디젤 차량 21만 9천 대 리콜
입력 2019.01.24 (01:07) 국제
스웨덴의 볼보 자동차는 23일 엔진 부위에 연료가 샐 위험성을 고치기 위해 2015년과 2016년에 판매된 XC60, XC90 등 디젤 엔진 차량 21만9천대를 리콜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지리자동차가 소유한 볼보자동차는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피하기 위해 예방의 조치로 차량을 리콜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아직 이 문제로 인한 부상이나 손해가 보고된 것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리콜 대상은 고급형인 XC60, XC90을 포함해 모두 11개 차종으로 2015년과 2016대에 판매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볼보자동차, ‘누유 위험’ 11개 모델 디젤 차량 21만 9천 대 리콜
    • 입력 2019-01-24 01:07:32
    국제
스웨덴의 볼보 자동차는 23일 엔진 부위에 연료가 샐 위험성을 고치기 위해 2015년과 2016년에 판매된 XC60, XC90 등 디젤 엔진 차량 21만9천대를 리콜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지리자동차가 소유한 볼보자동차는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피하기 위해 예방의 조치로 차량을 리콜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아직 이 문제로 인한 부상이나 손해가 보고된 것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리콜 대상은 고급형인 XC60, XC90을 포함해 모두 11개 차종으로 2015년과 2016대에 판매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