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하원서 29일 국정연설” 강행 방침에…펠로시 “오지마”
입력 2019.01.24 (06:45) 수정 2019.01.24 (07:2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연설 계획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일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3일 펠로시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29일 하원의장 국정연설 강행 방침을 거듭 밝혔으나, 펠로시 의장은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해소되지 않는 한 '불가' 입장으로 맞섰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로선 국정연설이 예정대로 이뤄지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펠로시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셧다운이 이미 시작된지 한참 뒤인 지난 3일 오는 29일 국정 연설을 해달라고 초대하는 서한을 보내준 데 대해 감사하다"며 "(1월3일의) 당신의 초대를 영광으로 여기고 국정 연설을 통해 헌법적 의무를 이행하겠다. 29일 저녁 하원회의장에서 보기를 고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답장 서한에서 "국정연설을 정부가 완전히 다시 가동될 때까지 연기하자"며 트럼프 대통령의 '29일 국정연설 추진 방안'에 거듭 반대 입장을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하원 내 다수당의 힘을 활용, 하원회의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국정 연설을 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의회전문매체인 더 힐에 따르면 펠로시 하원의장은 국정연설을 위해 대통령을 공식적으로 하원회의장에 초대하는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거부, 대통령의 하원회의장내 국정연설을 막을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펠로시 하원의장이 국정연설 연기를 제안한 데 대해 "놀랄 것도 없다. 민주당이 하는 짓이 괘씸하다"며 "그들은 급진화돼버렸다. 그들은 범죄를 중단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비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하원서 29일 국정연설” 강행 방침에…펠로시 “오지마”
    • 입력 2019-01-24 06:45:18
    • 수정2019-01-24 07:22:39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연설 계획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일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3일 펠로시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29일 하원의장 국정연설 강행 방침을 거듭 밝혔으나, 펠로시 의장은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해소되지 않는 한 '불가' 입장으로 맞섰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로선 국정연설이 예정대로 이뤄지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펠로시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셧다운이 이미 시작된지 한참 뒤인 지난 3일 오는 29일 국정 연설을 해달라고 초대하는 서한을 보내준 데 대해 감사하다"며 "(1월3일의) 당신의 초대를 영광으로 여기고 국정 연설을 통해 헌법적 의무를 이행하겠다. 29일 저녁 하원회의장에서 보기를 고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답장 서한에서 "국정연설을 정부가 완전히 다시 가동될 때까지 연기하자"며 트럼프 대통령의 '29일 국정연설 추진 방안'에 거듭 반대 입장을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하원 내 다수당의 힘을 활용, 하원회의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국정 연설을 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의회전문매체인 더 힐에 따르면 펠로시 하원의장은 국정연설을 위해 대통령을 공식적으로 하원회의장에 초대하는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거부, 대통령의 하원회의장내 국정연설을 막을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펠로시 하원의장이 국정연설 연기를 제안한 데 대해 "놀랄 것도 없다. 민주당이 하는 짓이 괘씸하다"며 "그들은 급진화돼버렸다. 그들은 범죄를 중단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비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