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이마르, 또 오른 발목 부상…파리 생제르맹 ‘우승 비상’
입력 2019.01.24 (08:44) 연합뉴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는 파리 생제르맹에 비상이 걸렸다. 에이스 네이마르가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네이마르는 지난해 오른쪽 발목이 부러져 수술대에 올랐는데, 비슷한 부위를 또 다친 것으로 보인다.

AP통신, BBC 등 외신에 따르면 네이마르는 24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스트라스부르와의 프랑스 축구협회컵(쿠프드프랑스) 32강전에서 다쳤다.

그는 1-0으로 앞선 후반 17분 그라운드에 주저앉은 뒤 손을 들어 벤치에 교체 요청을 했다.

통증을 호소하던 네이마르는 곧바로 무사 디아비와 교체됐다.

AP는 "네이마르가 어떻게 다쳤는지는 불분명하지만, 그는 이날 경기 초반 상대 팀 앤서니 곤살베스에게 깊은 태클 반칙을 수차례 당했다"라고 전했다.

네이마르는 라커룸으로 들어가면서 심하게 다리를 절뚝거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들이 우려를 내비치는 이유는 네이마르의 수술 전력 때문이다.

그는 지난해 2월 올랭피크 드 마르세유와의 경기에서 볼 경합을 하다 오른쪽 중족골(발목과 발가락 사이의 뼈) 골절상으로 쓰러져 수술대에 올랐다.

같은 부위를 다쳤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네이마르는 1년 만에 비슷한 부위를 또 다쳤다.

영국 BBC는 "다음 달 13일에 열리는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 네이마르가 뛸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고 전했다.

파리 생제르맹은 최근 수년 동안 천문학적인 금액을 들여 네이마르, 킬리앙 음바페 등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끌어모았다. 오로지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해서다.

파리 생제르맹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리버풀(잉글랜드)을 제치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는데, 네이마르의 이탈로 큰 고심에 빠졌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네이마르, 또 오른 발목 부상…파리 생제르맹 ‘우승 비상’
    • 입력 2019-01-24 08:44:09
    연합뉴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는 파리 생제르맹에 비상이 걸렸다. 에이스 네이마르가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네이마르는 지난해 오른쪽 발목이 부러져 수술대에 올랐는데, 비슷한 부위를 또 다친 것으로 보인다.

AP통신, BBC 등 외신에 따르면 네이마르는 24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스트라스부르와의 프랑스 축구협회컵(쿠프드프랑스) 32강전에서 다쳤다.

그는 1-0으로 앞선 후반 17분 그라운드에 주저앉은 뒤 손을 들어 벤치에 교체 요청을 했다.

통증을 호소하던 네이마르는 곧바로 무사 디아비와 교체됐다.

AP는 "네이마르가 어떻게 다쳤는지는 불분명하지만, 그는 이날 경기 초반 상대 팀 앤서니 곤살베스에게 깊은 태클 반칙을 수차례 당했다"라고 전했다.

네이마르는 라커룸으로 들어가면서 심하게 다리를 절뚝거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들이 우려를 내비치는 이유는 네이마르의 수술 전력 때문이다.

그는 지난해 2월 올랭피크 드 마르세유와의 경기에서 볼 경합을 하다 오른쪽 중족골(발목과 발가락 사이의 뼈) 골절상으로 쓰러져 수술대에 올랐다.

같은 부위를 다쳤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네이마르는 1년 만에 비슷한 부위를 또 다쳤다.

영국 BBC는 "다음 달 13일에 열리는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 네이마르가 뛸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고 전했다.

파리 생제르맹은 최근 수년 동안 천문학적인 금액을 들여 네이마르, 킬리앙 음바페 등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끌어모았다. 오로지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위해서다.

파리 생제르맹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리버풀(잉글랜드)을 제치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는데, 네이마르의 이탈로 큰 고심에 빠졌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