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정규직은 주차 금지”…현대제철 ‘차별 시정’ 권고
입력 2019.01.24 (08:50) 수정 2019.01.24 (08:5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같은 공장에서 일해도 비정규직이란 이유로 훨씬 적은 급여를 주고, 심지어는 주차장도 이용하지 못하게 한 회사가 있습니다.

인권위원회가 이 회사에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을 바로잡으라고 권고했습니다.

최유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대제철 당진공장 인근 도로, 차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하청업체 직원들은 이곳에 차를 두고 걷거나 버스를 타고 작업장으로 출근합니다.

공장 안 주차장에는 정규직만 차를 댈 수 있습니다.

[현대제철 하청업체 직원 : "셔틀버스를 타는데 버스를 놓치게 되면 한 30~40분 이상 걸어서 들어가는 경우도 많죠."]

전자 잠금장치가 달린 깔끔한 사물함, 정규직 직원들이 쓰는 겁니다.

비정규직 직원들 것은 문짝이 뜯어질 만큼 낡았습니다.

연봉은 정규직의 60% 수준, 복지 상황은 더 나쁩니다.

정규직은 대학생 자녀까지 지원받지만, 비정규직은 취학 전까지만 지원됩니다.

의료비와 차량 구입비 지원에서도 혜택의 차이는 큽니다.

원청인 현대제철은 비정규직의 처우는 하청업체가 결정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주차 공간이 부족해 차량을 제한했고 사물함도 하청업체가 비치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인권위는 차별을 시정하라고 현대제철에 권고했습니다.

[김찬식/인권위 차별시정총괄과 조사관 : "(현대제철이) 사내 하도급 근로자들의 근태 관리나 근로조건에 있어서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이라고 저희가 인정을 했기 때문에..."]

현대제철은 개선책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제철 관계자 : "공장별로 그런 사정은 다 있는데 그래도 이렇게 정식으로 권고문을 받은 거라 지금 검토를 하고 있는 중인 걸로 알고 있어요."]

현대제철의 전체 근로자는 2만 4천여 명, 이중 절반 이상이 하청업체 직원입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 “비정규직은 주차 금지”…현대제철 ‘차별 시정’ 권고
    • 입력 2019-01-24 08:51:48
    • 수정2019-01-24 08:56:42
    아침뉴스타임
[앵커]

같은 공장에서 일해도 비정규직이란 이유로 훨씬 적은 급여를 주고, 심지어는 주차장도 이용하지 못하게 한 회사가 있습니다.

인권위원회가 이 회사에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을 바로잡으라고 권고했습니다.

최유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대제철 당진공장 인근 도로, 차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하청업체 직원들은 이곳에 차를 두고 걷거나 버스를 타고 작업장으로 출근합니다.

공장 안 주차장에는 정규직만 차를 댈 수 있습니다.

[현대제철 하청업체 직원 : "셔틀버스를 타는데 버스를 놓치게 되면 한 30~40분 이상 걸어서 들어가는 경우도 많죠."]

전자 잠금장치가 달린 깔끔한 사물함, 정규직 직원들이 쓰는 겁니다.

비정규직 직원들 것은 문짝이 뜯어질 만큼 낡았습니다.

연봉은 정규직의 60% 수준, 복지 상황은 더 나쁩니다.

정규직은 대학생 자녀까지 지원받지만, 비정규직은 취학 전까지만 지원됩니다.

의료비와 차량 구입비 지원에서도 혜택의 차이는 큽니다.

원청인 현대제철은 비정규직의 처우는 하청업체가 결정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주차 공간이 부족해 차량을 제한했고 사물함도 하청업체가 비치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인권위는 차별을 시정하라고 현대제철에 권고했습니다.

[김찬식/인권위 차별시정총괄과 조사관 : "(현대제철이) 사내 하도급 근로자들의 근태 관리나 근로조건에 있어서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이라고 저희가 인정을 했기 때문에..."]

현대제철은 개선책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제철 관계자 : "공장별로 그런 사정은 다 있는데 그래도 이렇게 정식으로 권고문을 받은 거라 지금 검토를 하고 있는 중인 걸로 알고 있어요."]

현대제철의 전체 근로자는 2만 4천여 명, 이중 절반 이상이 하청업체 직원입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