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셧다운 33일째, 공무원들 의회서 ‘33분 시위’…장기화 여파 커져
입력 2019.01.24 (10:22) 수정 2019.01.24 (10:37) 국제
미국 연방정부의 일시적 업무정지, '셧다운' 사태가 현지시각 23일로 33일째를 맞은 가운데 연방 공무원 수백 명이 의회 건물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습니다.

AFP와 의회 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셧다운으로 급여를 받지 못한 연방 공무원들은 이날 점심시간을 이용해 워싱턴DC 상원 하트 빌딩에 모여 셧다운 지속에 항의하고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시위에 나섰습니다.

참가자들은 "푸드 뱅크는 더는 필요 없다. 우리는 봉급이 필요하다" 등의 구호를 외쳤으며 '정부 문을 열라', '셧다운 중단', '연방 공무원들은 배고프다' 등 메시지를 적은 종이 접시를 흔들었습니다. 종이 접시는 임금 없이 가족을 먹여 살릴 수 없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집회가 33분 동안 진행된 것과 관련해 외신들은 33분은 셧다운 1일당 1분씩 계산해 이번 사태가 지속한 기간을 의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시위에는 미국 내 최대 규모 노동조합인 연방공무원노조(AFGE)와 최대 노동단체인 미국노동총연맹산업별조합회의(AFL-CIO) 등 노동단체 관계자들도 참여했으며,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상원 다수당인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사무실로 행진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셧다운 장기화로 인해 사법부가 운영하는 연방법원도 다음 달 1일부터 자금이 고갈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법원에 연방정부가 당사자인 일부 소송을 셧다운 사태가 끝날때까지만 보류하거나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오바마케어 폐지와 학교 성희롱·성폭력 규정 정비를 둘러싼 소송 등이 이에 해당합니다.

국세청의 경우도 직원의 60%만 일하고 있어 이달부터 시작되는 세금신고를 제대로 준비할 수 있을지 불분명하다고 외신들이 전하는 등 셧다운 장기화의 여파가 커지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美 셧다운 33일째, 공무원들 의회서 ‘33분 시위’…장기화 여파 커져
    • 입력 2019-01-24 10:22:37
    • 수정2019-01-24 10:37:31
    국제
미국 연방정부의 일시적 업무정지, '셧다운' 사태가 현지시각 23일로 33일째를 맞은 가운데 연방 공무원 수백 명이 의회 건물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습니다.

AFP와 의회 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셧다운으로 급여를 받지 못한 연방 공무원들은 이날 점심시간을 이용해 워싱턴DC 상원 하트 빌딩에 모여 셧다운 지속에 항의하고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시위에 나섰습니다.

참가자들은 "푸드 뱅크는 더는 필요 없다. 우리는 봉급이 필요하다" 등의 구호를 외쳤으며 '정부 문을 열라', '셧다운 중단', '연방 공무원들은 배고프다' 등 메시지를 적은 종이 접시를 흔들었습니다. 종이 접시는 임금 없이 가족을 먹여 살릴 수 없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집회가 33분 동안 진행된 것과 관련해 외신들은 33분은 셧다운 1일당 1분씩 계산해 이번 사태가 지속한 기간을 의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시위에는 미국 내 최대 규모 노동조합인 연방공무원노조(AFGE)와 최대 노동단체인 미국노동총연맹산업별조합회의(AFL-CIO) 등 노동단체 관계자들도 참여했으며,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상원 다수당인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사무실로 행진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셧다운 장기화로 인해 사법부가 운영하는 연방법원도 다음 달 1일부터 자금이 고갈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법원에 연방정부가 당사자인 일부 소송을 셧다운 사태가 끝날때까지만 보류하거나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오바마케어 폐지와 학교 성희롱·성폭력 규정 정비를 둘러싼 소송 등이 이에 해당합니다.

국세청의 경우도 직원의 60%만 일하고 있어 이달부터 시작되는 세금신고를 제대로 준비할 수 있을지 불분명하다고 외신들이 전하는 등 셧다운 장기화의 여파가 커지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