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병준 “손혜원은 ‘배지 단 최순실’…민주공화정의 공적”
입력 2019.01.24 (10:58) 수정 2019.01.24 (11:32) 정치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무소속 손혜원 의원 관련 의혹에 대해 "최순실 사건으로 난리를 겪은 게 바로 어제"라며 "손 의원이야말로 '배지 단 최순실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24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최순실 사태를 겪으면서 공화주의에 대한 관심이 높았는데 그 핵심은 공적 권력은 공공의 것이지 개인의 사유물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손 의원은 민주공화국의 공적이 돼 가고 있다"면서 "손 의원은 마치 자신의 행위는 좋은 의도에서 출발한 것이어서 문제가 없다는 식인데 착하게 권력을 남용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여성가족부가 가족 간 호칭까지 이렇게 저렇게 규정하겠다고 하고, 서울시교육청에서는 선생님 호칭을 '쌤'으로 한다고 해서 화제가 된 적도 있다"면서 "국가 권력으로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는 국가주의적 망상이 언제 끝이 날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병준 “손혜원은 ‘배지 단 최순실’…민주공화정의 공적”
    • 입력 2019-01-24 10:58:06
    • 수정2019-01-24 11:32:19
    정치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무소속 손혜원 의원 관련 의혹에 대해 "최순실 사건으로 난리를 겪은 게 바로 어제"라며 "손 의원이야말로 '배지 단 최순실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24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최순실 사태를 겪으면서 공화주의에 대한 관심이 높았는데 그 핵심은 공적 권력은 공공의 것이지 개인의 사유물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손 의원은 민주공화국의 공적이 돼 가고 있다"면서 "손 의원은 마치 자신의 행위는 좋은 의도에서 출발한 것이어서 문제가 없다는 식인데 착하게 권력을 남용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여성가족부가 가족 간 호칭까지 이렇게 저렇게 규정하겠다고 하고, 서울시교육청에서는 선생님 호칭을 '쌤'으로 한다고 해서 화제가 된 적도 있다"면서 "국가 권력으로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는 국가주의적 망상이 언제 끝이 날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