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알 마드리드, 세계 최고 부자 구단…매출액 9천억
입력 2019.01.24 (11:13) 수정 2019.01.24 (11:14)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명문구단 레알 마드리드가 3년 만에 세계에서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축구팀으로 꼽혔다.

레알 마드리드는 24일(한국시간) 글로벌 회계법인 딜로이트가 발표한 '2017-2018시즌 풋볼 머니 리그'에서 7억5천90만 유로(약 9천632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스페인 FC바르셀로나(6억9천40만 유로)를 제치고 1위 자리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11년 연속 이 순위에서 1위 자리를 지키다 최근 2년 연속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1위 자리를 내줬다.

그러나 3년 만에 다시 1위 자리에 오르며 세계 최고의 부자 구단 타이틀을 차지했다.

맨유는 6억6천600만 유로를 기록해 3위로 밀려났다. 4위는 독일의 명문구단 바이에른 뮌헨이 올랐고, 잉글랜드 맨체스터 시티,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이 뒤를 이었다.

7위부터 10위까지는 프리미어리그 소속인 리버풀, 첼시, 아스널, 토트넘이 자리 잡았다.

딜로이트는 매년 유럽 주요리그 구단들의 중계권, 광고, 홈 관중 등을 집계해 구단별 매출액을 계산, 발표한다.

프리미어리그는 '매출 상위 톱 10'에 총 6개 팀을 배출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2개, 독일 분데스리가와 프랑스 리그앙은 각각 1개 팀이 '톱10'에 들어갔다.

이탈리아 세리에 A에서는 유벤투스가 11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딜로이트는 "프리미어리그 구단들은 파운드화 약세로 타격을 받았지만, 다른 리그보다 중계권료에서 많은 수익을 올리면서 6개 팀이나 톱10에 들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는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최고의 실력으로 많은 수익을 올려 3년 만에 1위 자리에 복귀했다"고 분석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레알 마드리드, 세계 최고 부자 구단…매출액 9천억
    • 입력 2019-01-24 11:13:22
    • 수정2019-01-24 11:14:34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명문구단 레알 마드리드가 3년 만에 세계에서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축구팀으로 꼽혔다.

레알 마드리드는 24일(한국시간) 글로벌 회계법인 딜로이트가 발표한 '2017-2018시즌 풋볼 머니 리그'에서 7억5천90만 유로(약 9천632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스페인 FC바르셀로나(6억9천40만 유로)를 제치고 1위 자리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11년 연속 이 순위에서 1위 자리를 지키다 최근 2년 연속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1위 자리를 내줬다.

그러나 3년 만에 다시 1위 자리에 오르며 세계 최고의 부자 구단 타이틀을 차지했다.

맨유는 6억6천600만 유로를 기록해 3위로 밀려났다. 4위는 독일의 명문구단 바이에른 뮌헨이 올랐고, 잉글랜드 맨체스터 시티,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이 뒤를 이었다.

7위부터 10위까지는 프리미어리그 소속인 리버풀, 첼시, 아스널, 토트넘이 자리 잡았다.

딜로이트는 매년 유럽 주요리그 구단들의 중계권, 광고, 홈 관중 등을 집계해 구단별 매출액을 계산, 발표한다.

프리미어리그는 '매출 상위 톱 10'에 총 6개 팀을 배출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2개, 독일 분데스리가와 프랑스 리그앙은 각각 1개 팀이 '톱10'에 들어갔다.

이탈리아 세리에 A에서는 유벤투스가 11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딜로이트는 "프리미어리그 구단들은 파운드화 약세로 타격을 받았지만, 다른 리그보다 중계권료에서 많은 수익을 올리면서 6개 팀이나 톱10에 들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는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최고의 실력으로 많은 수익을 올려 3년 만에 1위 자리에 복귀했다"고 분석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