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입국 공무원입니다” 속여 불법체류자 돈 뜯은 일당 검거
입력 2019.01.24 (12:00) 사회
공무원증을 위조해 출입국 단속 공무원이라고 속여 불법체류 태국 여성들로부터 금품을 빼앗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3대는 33살 박 모 씨 등 4명을 공동공갈과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해 11월 서울 양천구에 있는 한 마사지업소에서 위조 공무원증으로 출입국 단속 공무원이라고 속여 불법체류 중이던 태국 여성 5명을 데리고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그 뒤 이들은 여성들을 오피스텔에 감금한 뒤 금품 천여만 원을 빼앗고 강제로 출국까지 시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 씨 등은 태국 여성들을 허위 초청 방식으로 입국시켜 마사지업소에 취직시키는 출입국 브로커로, 마사지업소에 취업한 태국 여성들이 대부분 불법체류자 신분이고 급여를 현금으로 보관하고 있다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이들은 위조 공무원증과 함께 태국어로 된 '자진출국 안내문' 등 서류를 준비하고, 업소를 단속할 때 팀장과 단속원 등으로 역할을 구분해 단속과정에서 "팀장님"이라고 부르는 등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이들은 가짜 공무원 행세를 할 때 손님들이 들어오면 불법체류자 단속 중이라며 손님들을 돌려보내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치밀하게 준비한 점 등을 고려해볼 때 추가 범죄 혐의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제공]
  • “출입국 공무원입니다” 속여 불법체류자 돈 뜯은 일당 검거
    • 입력 2019-01-24 12:00:41
    사회
공무원증을 위조해 출입국 단속 공무원이라고 속여 불법체류 태국 여성들로부터 금품을 빼앗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3대는 33살 박 모 씨 등 4명을 공동공갈과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해 11월 서울 양천구에 있는 한 마사지업소에서 위조 공무원증으로 출입국 단속 공무원이라고 속여 불법체류 중이던 태국 여성 5명을 데리고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그 뒤 이들은 여성들을 오피스텔에 감금한 뒤 금품 천여만 원을 빼앗고 강제로 출국까지 시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 씨 등은 태국 여성들을 허위 초청 방식으로 입국시켜 마사지업소에 취직시키는 출입국 브로커로, 마사지업소에 취업한 태국 여성들이 대부분 불법체류자 신분이고 급여를 현금으로 보관하고 있다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이들은 위조 공무원증과 함께 태국어로 된 '자진출국 안내문' 등 서류를 준비하고, 업소를 단속할 때 팀장과 단속원 등으로 역할을 구분해 단속과정에서 "팀장님"이라고 부르는 등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이들은 가짜 공무원 행세를 할 때 손님들이 들어오면 불법체류자 단속 중이라며 손님들을 돌려보내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치밀하게 준비한 점 등을 고려해볼 때 추가 범죄 혐의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