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예술단 베이징 도착…3년 만에 대규모 공연 준비
입력 2019.01.24 (13:56) 수정 2019.01.24 (14:49) 국제
북한 친선 예술단이 24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3년여 만에 재공연 준비에 돌입했다.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현송월 삼지연 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은 이날 오전 10시 20분께(현지시간) 임시 열차 편으로 베이징 기차역에 도착했다.

방한모에 군복 차림의 북한 예술단원들은 기차역 플랫폼에 깔린 빨간 카펫에 내리며 중국 측의 각별한 의전을 받았다.


이날 기차역에는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가 나와 영접했으며 중국 무관 등 중국 측 관리들도 대거 모습을 보였다.

280여 명의 예술단은 국가 공훈 합창단과 삼지연 악단 등 평양 예술가들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날 도착 후 숙소에 짐을 푼 뒤 오후에 공연 리허설을 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오는 26일과 28일 열릴 것으로 보이고 중국 관원들을 대상으로 하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북한 예술단의 이번 공연은 지난 2015년 12월 북·중 관계가 한창 경색됐을 당시 현송월 단장이 이끈 모란봉 악단의 방중 이래 처음이다.

당시 모란봉 악단 공연은 공연 시작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북·중 간 공연 내용 등을 놓고 불협화음이 일며 공연단이 갑자기 귀국해 버려 북·중 갈등이 커진 적이 있다.

북·중 양국은 모란봉 악단 철수 이후에도 북한의 핵ㆍ미사일 시험 등으로 관계가 냉각되면서 국가 차원의 예술단 교류를 하지 않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예술단 베이징 도착…3년 만에 대규모 공연 준비
    • 입력 2019-01-24 13:56:27
    • 수정2019-01-24 14:49:48
    국제
북한 친선 예술단이 24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3년여 만에 재공연 준비에 돌입했다.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현송월 삼지연 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은 이날 오전 10시 20분께(현지시간) 임시 열차 편으로 베이징 기차역에 도착했다.

방한모에 군복 차림의 북한 예술단원들은 기차역 플랫폼에 깔린 빨간 카펫에 내리며 중국 측의 각별한 의전을 받았다.


이날 기차역에는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가 나와 영접했으며 중국 무관 등 중국 측 관리들도 대거 모습을 보였다.

280여 명의 예술단은 국가 공훈 합창단과 삼지연 악단 등 평양 예술가들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날 도착 후 숙소에 짐을 푼 뒤 오후에 공연 리허설을 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오는 26일과 28일 열릴 것으로 보이고 중국 관원들을 대상으로 하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북한 예술단의 이번 공연은 지난 2015년 12월 북·중 관계가 한창 경색됐을 당시 현송월 단장이 이끈 모란봉 악단의 방중 이래 처음이다.

당시 모란봉 악단 공연은 공연 시작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북·중 간 공연 내용 등을 놓고 불협화음이 일며 공연단이 갑자기 귀국해 버려 북·중 갈등이 커진 적이 있다.

북·중 양국은 모란봉 악단 철수 이후에도 북한의 핵ㆍ미사일 시험 등으로 관계가 냉각되면서 국가 차원의 예술단 교류를 하지 않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