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취 대학생 지하철 선로 걷다 112 신고해 구조
입력 2019.01.24 (13:58) 수정 2019.01.24 (14:01) 사회
만취한 대학생이 지하철 선로를 걷다가 스스로 112에 신고한 뒤 구조됐습니다.

오늘(24일) 오전 6시 50분쯤 부산도시철도 노포역과 범어사역 사이 선로에서 22살 A 씨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발견됐습니다.

앞서 A 씨는 "지하철 선로 위를 걷고 있는데 어디인지 모르겠다"며 112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신고자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한 뒤 역무원과 함께 전동차 운전실에 타고 서행하며 선로 주변을 수색한 끝에 A 씨를 찾았습니다.

A 씨는 경찰에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지하철을 탔는데 어떻게 선로에 들어가서 걷고 있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부산교통공사는 선로를 걷던 A 씨를 태우느라 해당 전동차가 2분 정도 멈춰 선 것 외에 운행 차질은 없었다며, A 씨를 철도안전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부산경찰청 제공]
  • 만취 대학생 지하철 선로 걷다 112 신고해 구조
    • 입력 2019-01-24 13:58:33
    • 수정2019-01-24 14:01:53
    사회
만취한 대학생이 지하철 선로를 걷다가 스스로 112에 신고한 뒤 구조됐습니다.

오늘(24일) 오전 6시 50분쯤 부산도시철도 노포역과 범어사역 사이 선로에서 22살 A 씨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발견됐습니다.

앞서 A 씨는 "지하철 선로 위를 걷고 있는데 어디인지 모르겠다"며 112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신고자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한 뒤 역무원과 함께 전동차 운전실에 타고 서행하며 선로 주변을 수색한 끝에 A 씨를 찾았습니다.

A 씨는 경찰에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지하철을 탔는데 어떻게 선로에 들어가서 걷고 있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부산교통공사는 선로를 걷던 A 씨를 태우느라 해당 전동차가 2분 정도 멈춰 선 것 외에 운행 차질은 없었다며, A 씨를 철도안전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부산경찰청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