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관방 “어제 韓발표 유감…초계기 위협비행 사실 없다” 주장
입력 2019.01.24 (14:26) 수정 2019.01.24 (14:44) 국제
스가 일본 관방장관은 해상자위대 초계기의 근접 위협 비행이 있었다는 우리 군 당국의 지난 23일 발표에 대해 "유감"이라며 "냉정하고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싶다"고 24일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해상자위대 초계기가 한국 측이 지적하는 것처럼 비행한 사실이 없으며 적절히 비행했다는 보고를 방위성으로부터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야 방위상이 지난 23일 기자들에게 초계기 비행에 대해 "기록을 했고 국제법에 따라 적절한 운용을 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어떤 기록을 했으며 이를 공개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한일 방위당국 간 제대로 의사소통을 꾀해갈 것으로 알고 있다"고만 답했다.

앞서 이와야 방위상은 지난 23일 한국 군 당국의 발표에 대해 "초계기가 고도 150m 이상, 거리 500m 이상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관방 “어제 韓발표 유감…초계기 위협비행 사실 없다” 주장
    • 입력 2019-01-24 14:26:54
    • 수정2019-01-24 14:44:09
    국제
스가 일본 관방장관은 해상자위대 초계기의 근접 위협 비행이 있었다는 우리 군 당국의 지난 23일 발표에 대해 "유감"이라며 "냉정하고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싶다"고 24일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해상자위대 초계기가 한국 측이 지적하는 것처럼 비행한 사실이 없으며 적절히 비행했다는 보고를 방위성으로부터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야 방위상이 지난 23일 기자들에게 초계기 비행에 대해 "기록을 했고 국제법에 따라 적절한 운용을 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어떤 기록을 했으며 이를 공개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한일 방위당국 간 제대로 의사소통을 꾀해갈 것으로 알고 있다"고만 답했다.

앞서 이와야 방위상은 지난 23일 한국 군 당국의 발표에 대해 "초계기가 고도 150m 이상, 거리 500m 이상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