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학설비 사고 3분의 1은 ‘부주의’ 때문
입력 2019.01.24 (14:58) 수정 2019.01.24 (15:06) 사회
정부가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일어난 화학 설비 사고 157건 전체를 조사한 결과, 원인은 작업자 부주의가 53건, 33%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 외에 교육·훈련 미흡 37건(23%), 관리·감독 미흡 35건(22%), 시설 노후화 22건(14%) 순이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일어난 화학 설비 관련 사고의 원인을 조사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맹독성 가스가 누출된 뒤 신고 없이 추가 작업을 진행하다가 사망하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것입니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화학물질 종류와 사고 유형, 노출 범위 등에 따라 신고 기준을 명확히 규정하고, 위험작업 전 안전조치를 확인하는 '안전작업허가' 절차는 서류가 아닌 현장 확인을 강화합니다.

여러 화학물질을 혼합할 때 나타날 수 있는 이상 반응에 의한 사고를 줄이기 위해 화학물질 이상 반응 정보도 단계적으로 구축합니다.

또 환경부가 관리하는 장외영향평가서 등 사업장 정보, 고용노동부의 화학사고 위험 경보제 관련 정보를 공유해 지방자치단체의 대응 능력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행안부는 국가재난조사 정보관리시스템 등을 통해 이번 대책의 이행을 주기적으로 점검할 방침입니다.
  • 화학설비 사고 3분의 1은 ‘부주의’ 때문
    • 입력 2019-01-24 14:58:58
    • 수정2019-01-24 15:06:45
    사회
정부가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일어난 화학 설비 사고 157건 전체를 조사한 결과, 원인은 작업자 부주의가 53건, 33%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 외에 교육·훈련 미흡 37건(23%), 관리·감독 미흡 35건(22%), 시설 노후화 22건(14%) 순이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일어난 화학 설비 관련 사고의 원인을 조사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맹독성 가스가 누출된 뒤 신고 없이 추가 작업을 진행하다가 사망하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것입니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화학물질 종류와 사고 유형, 노출 범위 등에 따라 신고 기준을 명확히 규정하고, 위험작업 전 안전조치를 확인하는 '안전작업허가' 절차는 서류가 아닌 현장 확인을 강화합니다.

여러 화학물질을 혼합할 때 나타날 수 있는 이상 반응에 의한 사고를 줄이기 위해 화학물질 이상 반응 정보도 단계적으로 구축합니다.

또 환경부가 관리하는 장외영향평가서 등 사업장 정보, 고용노동부의 화학사고 위험 경보제 관련 정보를 공유해 지방자치단체의 대응 능력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행안부는 국가재난조사 정보관리시스템 등을 통해 이번 대책의 이행을 주기적으로 점검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