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조해주 인사청문회 보이콧한 건 야당…인사권 존중해야”
입력 2019.01.24 (15:18) 수정 2019.01.24 (15:22)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해주 중앙선관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요구하며 2월 임시국회 파행을 경고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처음 인사청문회 자체를 보이콧하고, 법정기한 이후 추가 협의를 무리한 요구로 결렬시킨 것은 야당"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은 "야당이 조 후보자 검증을 담당한 청와대 인사수석 또는 비서관의 인사청문회 출석을 요구했지만, 이는 전례 없는 일이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민주당 백서와 관련해 당직자를 증인으로 채택하겠다고 했지만, 야당이 청와대 관계자가 출석하지 않으면 개최하지 않겠다고 해서 최종 결렬된 것"이라고 책임을 야당에 돌렸습니다.

홍 의원은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이 끝나기 직전, 야당의 인사청문회 요구에 임명권자에게 임명을 늦춰달라고 해서 재협의했다"면서 "야당의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 후보자의 임명은 대통령이 최종 인사권자로 결정하는 일이고, 야당도 후보자에 대한 의혹 규명을 하려면 인사청문회를 했어야 한다"면서 추가 협상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해주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지난 9일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불참으로 30여 분 만에 중단됐고, 문 대통령의 재송부요청 기일도 19일로 만료됐습니다.

청와대는 여야의 추가 협의를 존중해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미뤄왔으며, 어제 강기정 정무수석은 야당 원내대표들에게 협상 결렬을 최종 통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조해주 인사청문회 보이콧한 건 야당…인사권 존중해야”
    • 입력 2019-01-24 15:18:05
    • 수정2019-01-24 15:22:38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해주 중앙선관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요구하며 2월 임시국회 파행을 경고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처음 인사청문회 자체를 보이콧하고, 법정기한 이후 추가 협의를 무리한 요구로 결렬시킨 것은 야당"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은 "야당이 조 후보자 검증을 담당한 청와대 인사수석 또는 비서관의 인사청문회 출석을 요구했지만, 이는 전례 없는 일이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민주당 백서와 관련해 당직자를 증인으로 채택하겠다고 했지만, 야당이 청와대 관계자가 출석하지 않으면 개최하지 않겠다고 해서 최종 결렬된 것"이라고 책임을 야당에 돌렸습니다.

홍 의원은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이 끝나기 직전, 야당의 인사청문회 요구에 임명권자에게 임명을 늦춰달라고 해서 재협의했다"면서 "야당의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 후보자의 임명은 대통령이 최종 인사권자로 결정하는 일이고, 야당도 후보자에 대한 의혹 규명을 하려면 인사청문회를 했어야 한다"면서 추가 협상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해주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지난 9일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불참으로 30여 분 만에 중단됐고, 문 대통령의 재송부요청 기일도 19일로 만료됐습니다.

청와대는 여야의 추가 협의를 존중해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미뤄왔으며, 어제 강기정 정무수석은 야당 원내대표들에게 협상 결렬을 최종 통보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