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정미 “재판거래 대법원장도 처벌…재판청탁 의원 공개·사죄해야”
입력 2019.01.24 (15:28) 수정 2019.01.24 (15:31) 정치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에 대해 '사필귀정'이라며 "사법농단을 바로잡을 중대한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4일) 당 상무위원회의에서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남김 없이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또 "양 전 대법원장의 구속에서 확인했듯 정의실현에 있어 누구도 예외는 있을 수 없다"면서 "국회의원 일부의 재판청탁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재판을 거래한 대법원장도 처벌받는데 재판을 청탁한 국회의원이 무사하다면 국회는 결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면서 "지금이라도 재판청탁에 연루된 정당들은 연루자를 전원 공개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정미 “재판거래 대법원장도 처벌…재판청탁 의원 공개·사죄해야”
    • 입력 2019-01-24 15:28:55
    • 수정2019-01-24 15:31:11
    정치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에 대해 '사필귀정'이라며 "사법농단을 바로잡을 중대한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4일) 당 상무위원회의에서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남김 없이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또 "양 전 대법원장의 구속에서 확인했듯 정의실현에 있어 누구도 예외는 있을 수 없다"면서 "국회의원 일부의 재판청탁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재판을 거래한 대법원장도 처벌받는데 재판을 청탁한 국회의원이 무사하다면 국회는 결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면서 "지금이라도 재판청탁에 연루된 정당들은 연루자를 전원 공개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