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여고 스쿨미투 의혹 제기…시교육청 “진상 조사”
입력 2019.01.24 (16:40) 수정 2019.01.24 (16:44) 사회
인천시교육청은 한 사립 여자 고등학교에서 교내 성폭력을 고발하는 '스쿨 미투' 의혹이 제기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부평구 한 사립여고 학생이 최근 SNS에 학교 교사들이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뒤 동조하는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학생은 "한 교사가 수업을 참관하고 있는 여성 교생을 가리켜 '저렇게 예쁘면 나도 성추행하고 싶을 것'"이라고 말했으며, "또 다른 교사는 '교복은 몸을 다 가리기 때문에 음란한 상상을 유발해 가장 야한 옷'이라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학생은 또 "이는 피해 사실의 일부이며, 이외에도 얼굴과 몸 평가 등 언급하지 않은 사례가 많다"고 적었습니다. 이 글에는 다른 학생들의 댓글이 천 개 이상 달리며 다른 성희롱 정황을 고발하고 있다고 시교육청은 밝혔습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학교 측을 상대로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경찰과 공조해 학생들이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 인천 여고 스쿨미투 의혹 제기…시교육청 “진상 조사”
    • 입력 2019-01-24 16:40:50
    • 수정2019-01-24 16:44:30
    사회
인천시교육청은 한 사립 여자 고등학교에서 교내 성폭력을 고발하는 '스쿨 미투' 의혹이 제기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부평구 한 사립여고 학생이 최근 SNS에 학교 교사들이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뒤 동조하는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학생은 "한 교사가 수업을 참관하고 있는 여성 교생을 가리켜 '저렇게 예쁘면 나도 성추행하고 싶을 것'"이라고 말했으며, "또 다른 교사는 '교복은 몸을 다 가리기 때문에 음란한 상상을 유발해 가장 야한 옷'이라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학생은 또 "이는 피해 사실의 일부이며, 이외에도 얼굴과 몸 평가 등 언급하지 않은 사례가 많다"고 적었습니다. 이 글에는 다른 학생들의 댓글이 천 개 이상 달리며 다른 성희롱 정황을 고발하고 있다고 시교육청은 밝혔습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학교 측을 상대로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경찰과 공조해 학생들이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