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일본 초계기 접근 사진 공개…‘고도 60m’ 선명
입력 2019.01.24 (17:00) 정치
국방부가 우리 해군 대조영함이 촬영한 일본 해상자위대 P-3 초계기의 저공 위협비행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24일) 당시 대조영함에 장착된 열영상카메라 및 캠코더로 촬영한 사진과 레이더에 포착된 화면 등 사진 5장을 공개했습니다.

대조영함은 어제 오후 2시 1분쯤, 약 7.5km 거리에서 비행하던 일본 초계기를 열영상카메라를 통해 포착했습니다.

그 직후 일본 초계기는 곧장 대조영함을 향해 비행한 뒤 약 2분 뒤인 2시 3분, 곧바로 저공 위협비행을 시작했습니다.

고도 200피트(약 60m)로 대조영함 우현에서 나란히 비행하는 일본 초계기고도 200피트(약 60m)로 대조영함 우현에서 나란히 비행하는 일본 초계기

대조영함 선미 방향에서 접근한 일본 초계기는 이어 우현에서 고도 200피트(약 60m)로 대조영함과 나란히 비행했습니다. 이는 초계기가 함정을 상대로 미사일 공격을 가할 수 있는 비행 형태여서 국제 관례상 금지되는 것은 물론 가장 위협적인 비행으로 여겨집니다.

대조영함 레이더 화면. 고도 200피트 표시가 선명하다. 대조영함 레이더 화면. 고도 200피트 표시가 선명하다.

대조영함의 탐색레이더가 일본 초계기를 탐지했을 당시의 모습이 나타난 레이더 화면을 통해서도 일본 초계기가 고도 200피트로 저공 위협비행을 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대조영함으로부터 540m 거리에서 비행하는 일본 초계기대조영함으로부터 540m 거리에서 비행하는 일본 초계기

특히 일본 초계기가 대조영함에서 가장 가까운 거리로 비행했을 당시 열영상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보면 일본 초계기가 화면을 가득 채울 정도로 근접해 비행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군 관계자는 "기계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며, "이같은 자료를 근거로 고도 150미터 규정을 준수했다는 일본의 주장은 거짓"이라고 밝혔습니다.

군 당국은 일본의 도발이 계속되자 경고통신의 강도를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합참은 경고통신 문구를 지금보다 강한 표현으로 바꾸고, 일본 초계기가 또다시 위협비행을 하면 우리 해군의 초계기를 대응출격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위협비행이 있을 때 함정에 탑재된 헬기를 이륙시켜 비행을 차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 군, 일본 초계기 접근 사진 공개…‘고도 60m’ 선명
    • 입력 2019-01-24 17:00:10
    정치
국방부가 우리 해군 대조영함이 촬영한 일본 해상자위대 P-3 초계기의 저공 위협비행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24일) 당시 대조영함에 장착된 열영상카메라 및 캠코더로 촬영한 사진과 레이더에 포착된 화면 등 사진 5장을 공개했습니다.

대조영함은 어제 오후 2시 1분쯤, 약 7.5km 거리에서 비행하던 일본 초계기를 열영상카메라를 통해 포착했습니다.

그 직후 일본 초계기는 곧장 대조영함을 향해 비행한 뒤 약 2분 뒤인 2시 3분, 곧바로 저공 위협비행을 시작했습니다.

고도 200피트(약 60m)로 대조영함 우현에서 나란히 비행하는 일본 초계기고도 200피트(약 60m)로 대조영함 우현에서 나란히 비행하는 일본 초계기

대조영함 선미 방향에서 접근한 일본 초계기는 이어 우현에서 고도 200피트(약 60m)로 대조영함과 나란히 비행했습니다. 이는 초계기가 함정을 상대로 미사일 공격을 가할 수 있는 비행 형태여서 국제 관례상 금지되는 것은 물론 가장 위협적인 비행으로 여겨집니다.

대조영함 레이더 화면. 고도 200피트 표시가 선명하다. 대조영함 레이더 화면. 고도 200피트 표시가 선명하다.

대조영함의 탐색레이더가 일본 초계기를 탐지했을 당시의 모습이 나타난 레이더 화면을 통해서도 일본 초계기가 고도 200피트로 저공 위협비행을 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대조영함으로부터 540m 거리에서 비행하는 일본 초계기대조영함으로부터 540m 거리에서 비행하는 일본 초계기

특히 일본 초계기가 대조영함에서 가장 가까운 거리로 비행했을 당시 열영상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보면 일본 초계기가 화면을 가득 채울 정도로 근접해 비행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군 관계자는 "기계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며, "이같은 자료를 근거로 고도 150미터 규정을 준수했다는 일본의 주장은 거짓"이라고 밝혔습니다.

군 당국은 일본의 도발이 계속되자 경고통신의 강도를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합참은 경고통신 문구를 지금보다 강한 표현으로 바꾸고, 일본 초계기가 또다시 위협비행을 하면 우리 해군의 초계기를 대응출격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위협비행이 있을 때 함정에 탑재된 헬기를 이륙시켜 비행을 차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