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를로스 곤, 르노자동차 CEO 회장직 사임”
입력 2019.01.24 (18:02) 수정 2019.01.24 (18:56) 국제
급여 축소 신고 혐의로 일본에서 구속 기소된 카를로스 곤 르노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자리에서 물러났다고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이 24일 밝혔습니다.

르메르 장관은 이날 블룸버그 TV와 인터뷰하면서 곤이 지난 23일 밤 사임했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르노의 최대 주주입니다.

지난해 11월 곤 회장이 일본에서 체포된 이후 닛산은 그를 즉각 해임했으나 르노는 그의 회장직을 계속 유지해왔습니다.

그러나 보석 청구 기각으로 실질적 경영이 어려워지자 교체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입니다.

르노는 이날 곤 회장의 후임자 선정을 위한 이사회를 개최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곤의 후임으로는 프랑스 타이어 기업 미슐랭(미쉐린)의 CEO에서 물러나는 장-도미니크 세나르가 회장을, 티에리 볼로레 전 르노 최고운영책임자(COO)가 CEO를 각각 맡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카를로스 곤, 르노자동차 CEO 회장직 사임”
    • 입력 2019-01-24 18:02:45
    • 수정2019-01-24 18:56:31
    국제
급여 축소 신고 혐의로 일본에서 구속 기소된 카를로스 곤 르노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자리에서 물러났다고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이 24일 밝혔습니다.

르메르 장관은 이날 블룸버그 TV와 인터뷰하면서 곤이 지난 23일 밤 사임했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르노의 최대 주주입니다.

지난해 11월 곤 회장이 일본에서 체포된 이후 닛산은 그를 즉각 해임했으나 르노는 그의 회장직을 계속 유지해왔습니다.

그러나 보석 청구 기각으로 실질적 경영이 어려워지자 교체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입니다.

르노는 이날 곤 회장의 후임자 선정을 위한 이사회를 개최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곤의 후임으로는 프랑스 타이어 기업 미슐랭(미쉐린)의 CEO에서 물러나는 장-도미니크 세나르가 회장을, 티에리 볼로레 전 르노 최고운영책임자(COO)가 CEO를 각각 맡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