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인터넷·애플리케이션 대대적인 단속
입력 2019.01.24 (19:02) 수정 2019.01.24 (19:22) 국제
중국이 올 들어 대대적인 인터넷 단속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인터넷 규제 정책을 총괄하는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이 지난 3일부터 최근까지 700여 개의 웹 사이트와 9천300개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폐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당국의 이번 단속으로 1억 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한 중국 포털사이트 '소후'와 중국 최대의 검색엔진 '바이두'의 뉴스 앱이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습니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단속된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이 해로운 내용을 담고 있어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당국은 오는 6월까지 인터넷과 모바일 앱에 대한 특별 단속을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 같은 중국 당국의 대대적인 인터넷 단속은 지난해 미국과의 무역전쟁 이후 중국 내수 경제가 악화 조짐을 보이자 중국 정부가 내부 기강을 잡기 위해 '사상 통제 정책'에 열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 중국, 인터넷·애플리케이션 대대적인 단속
    • 입력 2019-01-24 19:02:46
    • 수정2019-01-24 19:22:02
    국제
중국이 올 들어 대대적인 인터넷 단속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인터넷 규제 정책을 총괄하는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이 지난 3일부터 최근까지 700여 개의 웹 사이트와 9천300개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폐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당국의 이번 단속으로 1억 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한 중국 포털사이트 '소후'와 중국 최대의 검색엔진 '바이두'의 뉴스 앱이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습니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단속된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이 해로운 내용을 담고 있어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당국은 오는 6월까지 인터넷과 모바일 앱에 대한 특별 단속을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 같은 중국 당국의 대대적인 인터넷 단속은 지난해 미국과의 무역전쟁 이후 중국 내수 경제가 악화 조짐을 보이자 중국 정부가 내부 기강을 잡기 위해 '사상 통제 정책'에 열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