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냉해·폭염 여파로 물량 부족…가격 상승에 과수 농가 ‘근심’
입력 2019.01.24 (19:16) 수정 2019.01.24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이 다가오면서 과일 가격이 오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과수 농가들은 판매할 물량이 부족해 설 대목을 놓칠 처지에 놓였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김효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남 장성에서 사과를 재배하는 과수농갑니다.

설을 앞두고 주문은 밀려드는데 물량을 맞추지 못할까봐 마음을 졸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냉해와 폭염, 태풍을 연달아 맞으면서 수확을 제대로 못해, 보관하고 있는 물량이 턱없이 모자라기 때문입니다.

[이기대/사과 재배 농민 : "작년 대비 1/4에서 1/5정도 수확한 것 같아요. 누가 보면 손님들이 와서 '많이 팔았네' 그래요."]

선물 세트를 포장하고 있는 나주 배 산지유통센터.

설이 아직 10여일이나 남았지만 작업을 끝내야 할 처집니다.

물량이 다 떨어져 가기 때문입니다.

["(옛날보다 (포장작업이) 빨리 끝났어요?) 빨리 끝났어요. 한 보름 정도?"]

지난해 잇단 자연재해로 전국의 배 생산량은 23%, 사과도 12% 감소했습니다.

이러다 보니 농가의 보관 물량은 지난 해 같은 기간의 1/3에 불과해 신고배 도매 가격은 평년보다 32%, 사과 부사는 4.4% 올랐습니다.

[서재홍/나주배원예농협 유통사업단장 : "올해 절대적으로 저장량 자체가 적으니까 예년같으면 많아서 가격도 폭락하고 했는데 올해는 부족한 현실이죠 지금..."]

과일 물량이 크게 줄면서 과수농가들은 설 대목을 이대로 놓쳐버리는 것은 아닐까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냉해·폭염 여파로 물량 부족…가격 상승에 과수 농가 ‘근심’
    • 입력 2019-01-24 19:20:52
    • 수정2019-01-24 19:46:14
    뉴스 7
[앵커]

설이 다가오면서 과일 가격이 오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과수 농가들은 판매할 물량이 부족해 설 대목을 놓칠 처지에 놓였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김효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남 장성에서 사과를 재배하는 과수농갑니다.

설을 앞두고 주문은 밀려드는데 물량을 맞추지 못할까봐 마음을 졸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냉해와 폭염, 태풍을 연달아 맞으면서 수확을 제대로 못해, 보관하고 있는 물량이 턱없이 모자라기 때문입니다.

[이기대/사과 재배 농민 : "작년 대비 1/4에서 1/5정도 수확한 것 같아요. 누가 보면 손님들이 와서 '많이 팔았네' 그래요."]

선물 세트를 포장하고 있는 나주 배 산지유통센터.

설이 아직 10여일이나 남았지만 작업을 끝내야 할 처집니다.

물량이 다 떨어져 가기 때문입니다.

["(옛날보다 (포장작업이) 빨리 끝났어요?) 빨리 끝났어요. 한 보름 정도?"]

지난해 잇단 자연재해로 전국의 배 생산량은 23%, 사과도 12% 감소했습니다.

이러다 보니 농가의 보관 물량은 지난 해 같은 기간의 1/3에 불과해 신고배 도매 가격은 평년보다 32%, 사과 부사는 4.4% 올랐습니다.

[서재홍/나주배원예농협 유통사업단장 : "올해 절대적으로 저장량 자체가 적으니까 예년같으면 많아서 가격도 폭락하고 했는데 올해는 부족한 현실이죠 지금..."]

과일 물량이 크게 줄면서 과수농가들은 설 대목을 이대로 놓쳐버리는 것은 아닐까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