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김정은 “트럼프 친서 만족”…2차 북미회담 일정 발표 초읽기?
입력 2019.01.24 (19:22) 수정 2019.01.24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 매체가 지난주 워싱턴에서 진행된 북미 고위급 회담 소식을 오늘 처음 보도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받고 크게 만족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측이 석 달 만에 '2차 조미수뇌상봉'이란 표현을 다시 사용한 것을 감안할 때 북미정상회담의 장소와 일정 발표가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선중앙통신은 오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김영철 부위원장 등 2차 북미 고위급회담 대표단을 만나 회담 결과를 보고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주 고위급회담 뒤 북한 매체가 관련 소식을 보도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중앙통신은 특히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고 큰 만족을 표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큰 관심을 가지고 문제 해결을 위한 결단력과 의지를 피력한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습니다.

양측이 서로 원하는 비핵화 조치와 상응 조치 사이에 어느 정도 접점이 마련됐을 가능성이 엿보이는 대목입니다.

다만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믿고 인내심과 선의의 감정을 가지고 기다릴 것이라고 말해, 향후 실무협상 과정에서 치열한 기싸움을 예고했습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문제는 이게 합의가 된 게 아니라 조율이 이루어진 것이거든요. 더 구체화시키고 또 이행하기 위한 내부적인 여러 가지 준비들, 이런 부분들이 갖춰져야 됩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2차 조미수뇌상봉의 실무적 준비에 대한 과업과 방향을 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매체에서 2차 조미수뇌상봉이란 말이 등장한 건 지난해 10월 이후 석 달 만입니다.

북미 정상 모두가 고위급 회담에 대해 긍정적 반응을 내놓은 만큼 조만간 2차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과 장소가 발표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김정은 “트럼프 친서 만족”…2차 북미회담 일정 발표 초읽기?
    • 입력 2019-01-24 19:25:20
    • 수정2019-01-24 19:45:26
    뉴스 7
[앵커]

북한 매체가 지난주 워싱턴에서 진행된 북미 고위급 회담 소식을 오늘 처음 보도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받고 크게 만족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측이 석 달 만에 '2차 조미수뇌상봉'이란 표현을 다시 사용한 것을 감안할 때 북미정상회담의 장소와 일정 발표가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선중앙통신은 오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김영철 부위원장 등 2차 북미 고위급회담 대표단을 만나 회담 결과를 보고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주 고위급회담 뒤 북한 매체가 관련 소식을 보도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중앙통신은 특히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고 큰 만족을 표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큰 관심을 가지고 문제 해결을 위한 결단력과 의지를 피력한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습니다.

양측이 서로 원하는 비핵화 조치와 상응 조치 사이에 어느 정도 접점이 마련됐을 가능성이 엿보이는 대목입니다.

다만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믿고 인내심과 선의의 감정을 가지고 기다릴 것이라고 말해, 향후 실무협상 과정에서 치열한 기싸움을 예고했습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문제는 이게 합의가 된 게 아니라 조율이 이루어진 것이거든요. 더 구체화시키고 또 이행하기 위한 내부적인 여러 가지 준비들, 이런 부분들이 갖춰져야 됩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2차 조미수뇌상봉의 실무적 준비에 대한 과업과 방향을 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매체에서 2차 조미수뇌상봉이란 말이 등장한 건 지난해 10월 이후 석 달 만입니다.

북미 정상 모두가 고위급 회담에 대해 긍정적 반응을 내놓은 만큼 조만간 2차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과 장소가 발표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