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구속된 전 대법원장…사법부 71년 치욕의 날
입력 2019.01.24 (19:58)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11일 검찰에 출석하면서 "모든 책임을 지겠다"던 양승태 전 대법원장.

첫 검찰 소환 13일 만에 구속됐습니다.

영장 발부 사유는 범죄의 소명, 그리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는 것.

발부 시각은 새벽 2시였습니다.

서울구치소에서 대기 중이던 양 전 대법원장은 그대로 수감됐습니다.

2019년 1월24일은 사법부 71년 역사상 가장 치욕적인 날로 기록됐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 구속 7시간 뒤, 김명수 대법원장은 국민들에게 크게 허리 숙였습니다.

법원 내부에선 사필귀정이라는 말이 나오면서도 하루종일 침통한 분위기가 이어졌습니다.

영장이 줄줄이 기각되면서 주춤했던 검찰 수사도 큰 산을 넘었습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을 상대로 20일 동안 보강 조사를 벌여 재판에 넘길 계획입니다.

또 다시 영장이 기각된 박병대 전 대법관 등에 대해선 불구속기소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의혹의 몸통인 양 전 대법원장이 구속되면서 법관들에 대한 기소 폭은 상당히 줄어 들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 [자막뉴스] 구속된 전 대법원장…사법부 71년 치욕의 날
    • 입력 2019-01-24 19:58:17
    자막뉴스
지난 11일 검찰에 출석하면서 "모든 책임을 지겠다"던 양승태 전 대법원장.

첫 검찰 소환 13일 만에 구속됐습니다.

영장 발부 사유는 범죄의 소명, 그리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는 것.

발부 시각은 새벽 2시였습니다.

서울구치소에서 대기 중이던 양 전 대법원장은 그대로 수감됐습니다.

2019년 1월24일은 사법부 71년 역사상 가장 치욕적인 날로 기록됐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 구속 7시간 뒤, 김명수 대법원장은 국민들에게 크게 허리 숙였습니다.

법원 내부에선 사필귀정이라는 말이 나오면서도 하루종일 침통한 분위기가 이어졌습니다.

영장이 줄줄이 기각되면서 주춤했던 검찰 수사도 큰 산을 넘었습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을 상대로 20일 동안 보강 조사를 벌여 재판에 넘길 계획입니다.

또 다시 영장이 기각된 박병대 전 대법관 등에 대해선 불구속기소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의혹의 몸통인 양 전 대법원장이 구속되면서 법관들에 대한 기소 폭은 상당히 줄어 들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