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안부 이전 행정중심도시 우뚝!
입력 2019.01.24 (20:16) 수정 2019.01.25 (00:37)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세종시가
출범이후 줄기차게 요구해온
행정안전부 이전이 마침내 시작됐습니다.

행안부는 다음달 23일까지
모두 이전을 마치게 되는데
오는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까지
이전하게 되면 세종시는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도시로 우뚝 서게됩니다.

이수복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무 집기가 담긴 카트가
줄줄이 밖으로 나오고,

청사 앞은
책상과 의자 등 짐을 나르는
이사업체 직원들로 분주합니다.

행정안전부가 오늘부터
세종으로 공식 이전을 시작했습니다.

서울 광화문 본청과 떨어져
세종 청사에 흩어져 있던
안전정책실을 비롯해
행정안전부 산하 재난본부 등
20개 부서가 26일까지 먼저 이전합니다.

다음 달 7일부터 23일까지는
서울 광화문 청사에 있는 나머지 부서도
모두 세종시로 이사하게 됩니다.

행안부는 이곳
민간건물 5~10층을 임차해
임시로 둥지를 튼 뒤
오는 2021년 완공되는
신청사에 자리 잡는다는 계획입니다.


오는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까지 이전하면,
세종엔 12개 부처가 위치하고
서울엔 외교부와 통일부,
국방부와 법무부, 여성가족부 등
5개 부처만 남게 됩니다.

이번 정부부처 이전에 따라
세종시민들도 기대감이 큽니다.

[인터뷰]
이영선/ 행정수도완성 시민대책위 대변인
각 정부부처는 업무를 더욱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고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충청권 4개 시도당 위원장들이
대통령 세종 집무실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공론화하기로 입을 모은 가운데,
부처이전이 본격화되며
행정수도 세종의 기틀이
다져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 행안부 이전 행정중심도시 우뚝!
    • 입력 2019-01-24 20:16:08
    • 수정2019-01-25 00:37:30
    뉴스9(대전)
[앵커멘트]
세종시가
출범이후 줄기차게 요구해온
행정안전부 이전이 마침내 시작됐습니다.

행안부는 다음달 23일까지
모두 이전을 마치게 되는데
오는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까지
이전하게 되면 세종시는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도시로 우뚝 서게됩니다.

이수복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무 집기가 담긴 카트가
줄줄이 밖으로 나오고,

청사 앞은
책상과 의자 등 짐을 나르는
이사업체 직원들로 분주합니다.

행정안전부가 오늘부터
세종으로 공식 이전을 시작했습니다.

서울 광화문 본청과 떨어져
세종 청사에 흩어져 있던
안전정책실을 비롯해
행정안전부 산하 재난본부 등
20개 부서가 26일까지 먼저 이전합니다.

다음 달 7일부터 23일까지는
서울 광화문 청사에 있는 나머지 부서도
모두 세종시로 이사하게 됩니다.

행안부는 이곳
민간건물 5~10층을 임차해
임시로 둥지를 튼 뒤
오는 2021년 완공되는
신청사에 자리 잡는다는 계획입니다.


오는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까지 이전하면,
세종엔 12개 부처가 위치하고
서울엔 외교부와 통일부,
국방부와 법무부, 여성가족부 등
5개 부처만 남게 됩니다.

이번 정부부처 이전에 따라
세종시민들도 기대감이 큽니다.

[인터뷰]
이영선/ 행정수도완성 시민대책위 대변인
각 정부부처는 업무를 더욱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고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충청권 4개 시도당 위원장들이
대통령 세종 집무실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공론화하기로 입을 모은 가운데,
부처이전이 본격화되며
행정수도 세종의 기틀이
다져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