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미국서 변사체 발견 자매 “사우디로 돌아가지 않기 위해…”
입력 2019.01.24 (20:33) 수정 2019.01.24 (20:5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은 지난해 10월 미국 허드슨 강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사우디아라비아 출신 자매가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기 위해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타임지 보도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사우디 출신의 파리아 자매는 지난해 8월 실종된 뒤 10월 24일 허드슨강 인근에서 테이프로 함께 묶인 채 시신으로 발견됐는데요,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사우디로 돌아가느니 죽음을 선택하겠다는 말을 주변에 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신들은 이들 자매가 생전 미국에 정치적 망명을 신청했다며 가족으로부터 학대 받았을 가능성을 제기했는데요,

이 사건과 함께 지난 12일 가족들의 폭력을 피해 캐나다에 망명한 사우디 10대 소녀 알쿠눈 사태로, 여성의 권리를 억압하는 사우디의 남성 후견인 제도가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미국서 변사체 발견 자매 “사우디로 돌아가지 않기 위해…”
    • 입력 2019-01-24 20:40:25
    • 수정2019-01-24 20:56:07
    글로벌24
오늘은 지난해 10월 미국 허드슨 강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사우디아라비아 출신 자매가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기 위해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타임지 보도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사우디 출신의 파리아 자매는 지난해 8월 실종된 뒤 10월 24일 허드슨강 인근에서 테이프로 함께 묶인 채 시신으로 발견됐는데요,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사우디로 돌아가느니 죽음을 선택하겠다는 말을 주변에 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신들은 이들 자매가 생전 미국에 정치적 망명을 신청했다며 가족으로부터 학대 받았을 가능성을 제기했는데요,

이 사건과 함께 지난 12일 가족들의 폭력을 피해 캐나다에 망명한 사우디 10대 소녀 알쿠눈 사태로, 여성의 권리를 억압하는 사우디의 남성 후견인 제도가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