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가 15억 초과 주택 보유세 ‘껑충’…종부세 대상 3천 가구
입력 2019.01.24 (21:04) 수정 2019.01.24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4일) 공개된 단독주택 공시가격은 세금으로 연결됩니다.

15억원 이상 비싼집 가진 사람 보유세가 많이 오를 것 같습니다.

가격대별로 세금이 어떻게 되는지, 신선민 기자의 설명 들어보시죠.

[리포트]

시세 2억 원짜리 단독주택 한 채를 가진 사람은 올해 보유세를 9천 원 더 내게 됩니다.

5%인 공시가격 상승률만큼 세금이 늘어난 겁니다.

10억 원 주택은 19만 4천 원 늡니다.

공시가격 상승률은 9%가 안 되지만 세 부담 상승률은 13%입니다.

주택 가격이 비싸질수록 공시가격이 많이 오르고 보유세 부담이 더 많이 늘어나는 구조입니다.

1주택자 종합부동산세 부과 기준인 시가 15억 원이 넘어가면 보유세 인상 폭은 더 커집니다.

시가 30억여 원인 주택은 공시가격이 31% 오르며 보유세 279만 원을 더 내게 되는데, 계산상으로는 보유세 부담이 50% 이상 늘어납니다.

시가 15억 원 초과 고가 주택의 공시가격을 더 많이 끌어올렸기 때문입니다.

종부세 부과 대상이 되는 주택도 지난해보다 60% 가까이 늘었습니다.

다만, 전체의 1.4% 수준인 3천여 가구입니다.

나머지 98%인 중저가 주택은 세 부담 증가가 없거나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됩니다.

게다가 다주택자나 고가주택 소유자라도 재산세는 전년도 대비 30%, 총 보유세는 50% 이상 늘어나지 않습니다.

[원종훈/KB국민은행 세무팀장 : "일부 고가주택에 대해서는 올라가는 건 명백하지만 그래도 세 부담 한도에 걸리기 때문에 감내할 수 있는 수준으로 올라가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변동된 공시가격은 올해 7월과 9월 나눠 내는 재산세와 12월에 내는 종부세에 적용되며, 6월 1일 기준으로 보유한 집이 과세 대상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시가 15억 초과 주택 보유세 ‘껑충’…종부세 대상 3천 가구
    • 입력 2019-01-24 21:06:02
    • 수정2019-01-24 21:50:12
    뉴스 9
[앵커]

오늘(24일) 공개된 단독주택 공시가격은 세금으로 연결됩니다.

15억원 이상 비싼집 가진 사람 보유세가 많이 오를 것 같습니다.

가격대별로 세금이 어떻게 되는지, 신선민 기자의 설명 들어보시죠.

[리포트]

시세 2억 원짜리 단독주택 한 채를 가진 사람은 올해 보유세를 9천 원 더 내게 됩니다.

5%인 공시가격 상승률만큼 세금이 늘어난 겁니다.

10억 원 주택은 19만 4천 원 늡니다.

공시가격 상승률은 9%가 안 되지만 세 부담 상승률은 13%입니다.

주택 가격이 비싸질수록 공시가격이 많이 오르고 보유세 부담이 더 많이 늘어나는 구조입니다.

1주택자 종합부동산세 부과 기준인 시가 15억 원이 넘어가면 보유세 인상 폭은 더 커집니다.

시가 30억여 원인 주택은 공시가격이 31% 오르며 보유세 279만 원을 더 내게 되는데, 계산상으로는 보유세 부담이 50% 이상 늘어납니다.

시가 15억 원 초과 고가 주택의 공시가격을 더 많이 끌어올렸기 때문입니다.

종부세 부과 대상이 되는 주택도 지난해보다 60% 가까이 늘었습니다.

다만, 전체의 1.4% 수준인 3천여 가구입니다.

나머지 98%인 중저가 주택은 세 부담 증가가 없거나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됩니다.

게다가 다주택자나 고가주택 소유자라도 재산세는 전년도 대비 30%, 총 보유세는 50% 이상 늘어나지 않습니다.

[원종훈/KB국민은행 세무팀장 : "일부 고가주택에 대해서는 올라가는 건 명백하지만 그래도 세 부담 한도에 걸리기 때문에 감내할 수 있는 수준으로 올라가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변동된 공시가격은 올해 7월과 9월 나눠 내는 재산세와 12월에 내는 종부세에 적용되며, 6월 1일 기준으로 보유한 집이 과세 대상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