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의 눈] 손혜원 의원 남편 재단 공예품 ‘피감기관이 판매’
입력 2019.01.24 (21:26) 수정 2019.01.24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곳은 손혜원 의원의 남편이 대표로 있는 '크로스-포인트 문화 재단'입니다.

이 재단은 나전칠기 박물관을 운영하고, 하이핸드 코리아라는 매장을 통해 공예품 판매도 하고 있습니다.

손 의원은 2014년 재단 설립에 참여하고 박물관장으로 있다가, 국회의원이 된 2016년에는 그만뒀습니다.

서류상으로는 관계 없다지만, 여전히 남편이 대표로 있는 재단의 공예품을 국회 피감기관이 팔았다면 문제가 없는걸까요?

유동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문화재재단이 운영하는 전통 공예품 판매장.

외부 업체의 공예품을 위탁 판매하는데, 이 중엔 손 의원과 관련된, 하이핸드코리아의 공예품들이 있습니다.

2016년과 2018년 두 차례 공모에서 선정돼 2700여 만 원어치가 판매됐습니다.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음성변조 : "(하이핸드코리아 공예품은) 3년간 총 250점이 팔린 것이고요, 다른 수탁 상품 전체 총액 중에서 0.3% 정도..."]

그런데 문제는 한국문화재재단이 문화재청 산하기관으로 손혜원 의원이 소속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감사를 받는다는 겁니다.

국회의원과 관련된 업체의 상품을 피감기관이 위탁 판매해준 셈입니다.

손 의원은 또 국감에서 국립중앙박물관에 근현대작품을 사라며 한 나전칠기 장인을 언급했습니다.

[손혜원/지난해 10월 국정감사 : "이 사람의 이 작품을요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 뮤지엄이 샀어요. 그런데 국박(중앙박물관)이나 우리나라의 국립박물관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아요. 이러니 지금 작가들이 살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 이 인물은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의 등기이사입니다.

남편 재단을 통해 작품 전시와 판매를 하는 작가를 국정감사장에서 언급하며 작품 구매가 필요하다고 말한 겁니다.

이에 대해 손 의원 측은 재단과 판매업체의 이익은 나전칠기 공예인을 돕는 데 쓰고 있다면서 손 의원과 남편은 1원도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국회의원의 지위와 권한을 본인과 관련된 재단과 업체를 위해 쓴 것이 아니냐는 의혹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 [앵커의 눈] 손혜원 의원 남편 재단 공예품 ‘피감기관이 판매’
    • 입력 2019-01-24 21:31:28
    • 수정2019-01-24 21:50:02
    뉴스 9
[앵커]

이곳은 손혜원 의원의 남편이 대표로 있는 '크로스-포인트 문화 재단'입니다.

이 재단은 나전칠기 박물관을 운영하고, 하이핸드 코리아라는 매장을 통해 공예품 판매도 하고 있습니다.

손 의원은 2014년 재단 설립에 참여하고 박물관장으로 있다가, 국회의원이 된 2016년에는 그만뒀습니다.

서류상으로는 관계 없다지만, 여전히 남편이 대표로 있는 재단의 공예품을 국회 피감기관이 팔았다면 문제가 없는걸까요?

유동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문화재재단이 운영하는 전통 공예품 판매장.

외부 업체의 공예품을 위탁 판매하는데, 이 중엔 손 의원과 관련된, 하이핸드코리아의 공예품들이 있습니다.

2016년과 2018년 두 차례 공모에서 선정돼 2700여 만 원어치가 판매됐습니다.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음성변조 : "(하이핸드코리아 공예품은) 3년간 총 250점이 팔린 것이고요, 다른 수탁 상품 전체 총액 중에서 0.3% 정도..."]

그런데 문제는 한국문화재재단이 문화재청 산하기관으로 손혜원 의원이 소속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감사를 받는다는 겁니다.

국회의원과 관련된 업체의 상품을 피감기관이 위탁 판매해준 셈입니다.

손 의원은 또 국감에서 국립중앙박물관에 근현대작품을 사라며 한 나전칠기 장인을 언급했습니다.

[손혜원/지난해 10월 국정감사 : "이 사람의 이 작품을요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 뮤지엄이 샀어요. 그런데 국박(중앙박물관)이나 우리나라의 국립박물관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아요. 이러니 지금 작가들이 살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 이 인물은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의 등기이사입니다.

남편 재단을 통해 작품 전시와 판매를 하는 작가를 국정감사장에서 언급하며 작품 구매가 필요하다고 말한 겁니다.

이에 대해 손 의원 측은 재단과 판매업체의 이익은 나전칠기 공예인을 돕는 데 쓰고 있다면서 손 의원과 남편은 1원도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국회의원의 지위와 권한을 본인과 관련된 재단과 업체를 위해 쓴 것이 아니냐는 의혹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