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계명대 동산병원 새 건물 완공..의대도 도약
입력 2019.01.24 (21:47) 수정 2019.01.25 (00:34)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해로 개원 120주년을 맞는
계명대 동산병원이 성서에
첨단 최신식 건물을 완공하고
본격 이전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계명대 의과대학도
대구경북 사립 의대 가운데
최고 대학으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권기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 병원은 지상 20층,
지하 5층, 천41 병상 규모에
최첨단 의료설비를 갖췄습니다.

기존 동산동 병원보다
3배나 더 넓어졌습니다.

현 중구 동산동 병원이
이전을 마치는 4월 15일부터
정상 진료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인터뷰]
김권배/계명대 동산의료원장
"이제 새 병원이 개원하면 시설면에서 전혀
뒤질 게 없고 의료수준도 최고에 와 있어
서울 병원까지 불편하게 안 다니시도록
지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새 병원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계명대 의대의 위상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최근 3년간 대구경북
의과대학 가운데 합격권 점수가
경북대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아졌고
진협 배치표의 합격 예상 점수도
사립 의대 가운데 가장 높습니다.

[인터뷰]
박현빈/계명대 의대 본과 4학년
" 훌륭한 교수님들과 최첨단 학교시설을
알게 된다면 누구나 저희 학교에
매력을 느낄 거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이세엽/계명대 의과대학장
"교육환경이 굉장히 많이 좋아졌고
교육의 질이 지속적으로 개선돼
인공지능 시대에 대비한 스마트교육을
잘 받고 있습니다."

한편, 동산동의 현재 병원은
'대구동산병원'으로 다시 개원해
20개 진료과, 210병상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KBS뉴스 권기준입니다
  • 계명대 동산병원 새 건물 완공..의대도 도약
    • 입력 2019-01-24 21:47:49
    • 수정2019-01-25 00:34:03
    뉴스9(대구)
[앵커멘트]
올해로 개원 120주년을 맞는
계명대 동산병원이 성서에
첨단 최신식 건물을 완공하고
본격 이전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계명대 의과대학도
대구경북 사립 의대 가운데
최고 대학으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권기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 병원은 지상 20층,
지하 5층, 천41 병상 규모에
최첨단 의료설비를 갖췄습니다.

기존 동산동 병원보다
3배나 더 넓어졌습니다.

현 중구 동산동 병원이
이전을 마치는 4월 15일부터
정상 진료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인터뷰]
김권배/계명대 동산의료원장
"이제 새 병원이 개원하면 시설면에서 전혀
뒤질 게 없고 의료수준도 최고에 와 있어
서울 병원까지 불편하게 안 다니시도록
지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새 병원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계명대 의대의 위상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최근 3년간 대구경북
의과대학 가운데 합격권 점수가
경북대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아졌고
진협 배치표의 합격 예상 점수도
사립 의대 가운데 가장 높습니다.

[인터뷰]
박현빈/계명대 의대 본과 4학년
" 훌륭한 교수님들과 최첨단 학교시설을
알게 된다면 누구나 저희 학교에
매력을 느낄 거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이세엽/계명대 의과대학장
"교육환경이 굉장히 많이 좋아졌고
교육의 질이 지속적으로 개선돼
인공지능 시대에 대비한 스마트교육을
잘 받고 있습니다."

한편, 동산동의 현재 병원은
'대구동산병원'으로 다시 개원해
20개 진료과, 210병상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KBS뉴스 권기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