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대목 앞두고 농수산도매시장 전소
입력 2019.01.24 (18:40) 수정 2019.01.25 (09:11)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 새벽
울산 농수산물 도매시장에서
큰불이 나 점포 80개가량이 밀집된
수산물 건물이 완전히 불에 탔습니다.
3년 전에도 불이 났는데
화재에 취약한 낡은 시설 때문에
예고된 인재였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홍희 기자입니다.

불이 난 곳은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 안에 있는
수산물 소매동입니다.

불은
오늘 새벽 2시쯤 시작됐는데,
천 제곱미터 크기의 건물 1개 동을
순식간에 집어삼켰습니다.

불을 끄는 데만
2시간 40분가량이 걸렸고,
소방서 추산 13억 5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불이 난 곳은
30년 가까이 된 노후화된 건물로
횟집 등 점포 80개가량이
다닥다닥 붙어있어 피해가 더 컸습니다.

상인들은 예견된 화재였다고 말합니다.

지난 1990년 문을 연 시장은
낡고 오래된 시설 때문에
화재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여러 차례
제기됐습니다.

2016년에도 추석 연휴를 앞두고
종합식품동에서 전기적인 원인으로
불이 나 점포 4곳을 태웠습니다.

이런 가운데
10년 가까이 이전 논의가 오가면서
시설개선은 뒷전이었습니다.

백창오 / 수산물 소매동 상가번영회장
전기시설이나 모든 시설을 널찍널찍하게 공간을 두고 있으면 좀 (위험이) 덜한데 너무 비좁기 때문에 (화재) 위험도 있다고 봤어야죠.

상가 번영회가 자체적으로
재해복구 보험에 가입은 했지만
보상금 규모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피해 현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설 대목을 앞두고 날벼락을 당한 상인들을
위로했습니다.

김부겸 / 행정안전부 장관
영업하시는 상인들한테 엄청난 피해를 줬기 때문에 저희들이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건물 남문 쪽 점포 주변에서
화염이 일었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화재로 무너진 지붕이
철거되는 대로 합동감식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김홍희입니다.
  • 설 대목 앞두고 농수산도매시장 전소
    • 입력 2019-01-25 00:58:21
    • 수정2019-01-25 09:11:34
    뉴스9(울산)
오늘 새벽
울산 농수산물 도매시장에서
큰불이 나 점포 80개가량이 밀집된
수산물 건물이 완전히 불에 탔습니다.
3년 전에도 불이 났는데
화재에 취약한 낡은 시설 때문에
예고된 인재였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홍희 기자입니다.

불이 난 곳은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 안에 있는
수산물 소매동입니다.

불은
오늘 새벽 2시쯤 시작됐는데,
천 제곱미터 크기의 건물 1개 동을
순식간에 집어삼켰습니다.

불을 끄는 데만
2시간 40분가량이 걸렸고,
소방서 추산 13억 5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불이 난 곳은
30년 가까이 된 노후화된 건물로
횟집 등 점포 80개가량이
다닥다닥 붙어있어 피해가 더 컸습니다.

상인들은 예견된 화재였다고 말합니다.

지난 1990년 문을 연 시장은
낡고 오래된 시설 때문에
화재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여러 차례
제기됐습니다.

2016년에도 추석 연휴를 앞두고
종합식품동에서 전기적인 원인으로
불이 나 점포 4곳을 태웠습니다.

이런 가운데
10년 가까이 이전 논의가 오가면서
시설개선은 뒷전이었습니다.

백창오 / 수산물 소매동 상가번영회장
전기시설이나 모든 시설을 널찍널찍하게 공간을 두고 있으면 좀 (위험이) 덜한데 너무 비좁기 때문에 (화재) 위험도 있다고 봤어야죠.

상가 번영회가 자체적으로
재해복구 보험에 가입은 했지만
보상금 규모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피해 현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설 대목을 앞두고 날벼락을 당한 상인들을
위로했습니다.

김부겸 / 행정안전부 장관
영업하시는 상인들한테 엄청난 피해를 줬기 때문에 저희들이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건물 남문 쪽 점포 주변에서
화염이 일었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화재로 무너진 지붕이
철거되는 대로 합동감식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김홍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