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원전 반경 30㎞로 확대 추진
입력 2019.01.24 (10:30) 뉴스9(부산)
원전에서 방사능 누출사고가 날 때를 대비해 주민 보호 대책을 미리 세우는 지역을 확대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부산시는 현재 원전 반경 20㎞로 돼 있는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을 30㎞로 늘리는 방안을 오는 7월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시할 방침입니다.

비상계획구역이 늘어나면 기존의 기장군 전역과 해운대구, 금정구 일부 지역 외에도 남구와 동래구, 수영구, 부산진구, 북구 등에도 구호소를 지정하고 방호 물품을 추가로 확보하게 됩니다.
  •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원전 반경 30㎞로 확대 추진
    • 입력 2019-01-25 09:37:05
    뉴스9(부산)
원전에서 방사능 누출사고가 날 때를 대비해 주민 보호 대책을 미리 세우는 지역을 확대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부산시는 현재 원전 반경 20㎞로 돼 있는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을 30㎞로 늘리는 방안을 오는 7월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시할 방침입니다.

비상계획구역이 늘어나면 기존의 기장군 전역과 해운대구, 금정구 일부 지역 외에도 남구와 동래구, 수영구, 부산진구, 북구 등에도 구호소를 지정하고 방호 물품을 추가로 확보하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