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인플루엔자 ‘대유행’…환자 200만 명 넘어
입력 2019.01.25 (18:44) 수정 2019.01.25 (19:11) 국제
일본에서 최근 일주일 동안 인플루엔자 환자 추정치가 2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적으로 인플루엔자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일까지 1주일 동안 추정 환자 수가 약 213만 명에 이르고, 47개 광역지자체 모두에서 경보 수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 20일까지 1주일 동안 전국 의료기관 약 5천 곳을 방문한 인플루엔자 환자는 전주보다 15명이 늘어난 평균 53.91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99년 이후 지난해 2월의 54.33 명에 이어 두번 째로 많은 수치입니다.

의료기관 방문 환자 수를 토대로 추산한 전국의 인플루엔자 환자수는 지난주보다 50만 명 가량 늘어난 약 213만 명으로 나타났습니다. 광역지차체별로 보면, 아이치 현이 평균 81.86명으로 가장 많았고, 사이타마 현이 70.03 명, 시즈오카 현 69.42 명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겨울 들어 처음으로 47개 광역지자체 모두에서 경보 수준을 초과했습니다.

검출된 바이러스 유형을 보면, 10년 전 '신종 플루'로 불리며 세계적으로 유행한 H1N1형이 전체의 60%를 차지했습니다.

후생 노동성은 앞으로도 환자가 더 늘어날 우려가 있다면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개인방역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한 발열 등 몸의 이상을 느낄 경우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휴식하거나 의료기관에서 진찰을 받으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인플루엔자 치료제를 복용한 뒤 추락사고 등으로 숨진 사람은 지난 겨울까지 9년 동안 9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후생노동성은 발열 이후 이틀 동안은 가급적 환자를 혼자 두지 말고, 고층의 경우 창문을 잠그거나 1층의 방에서 머물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위터에는 "아이가 인플루엔자에 걸린 뒤 비정상적인 행동을 한 적이 있다", "괴성을 지르고 다닌다" "옷을 입은 채 목욕물에 들어가려 한다"는 등의 게시물이 잇따르고 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일본 인플루엔자 ‘대유행’…환자 200만 명 넘어
    • 입력 2019-01-25 18:44:35
    • 수정2019-01-25 19:11:27
    국제
일본에서 최근 일주일 동안 인플루엔자 환자 추정치가 2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적으로 인플루엔자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일까지 1주일 동안 추정 환자 수가 약 213만 명에 이르고, 47개 광역지자체 모두에서 경보 수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 20일까지 1주일 동안 전국 의료기관 약 5천 곳을 방문한 인플루엔자 환자는 전주보다 15명이 늘어난 평균 53.91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99년 이후 지난해 2월의 54.33 명에 이어 두번 째로 많은 수치입니다.

의료기관 방문 환자 수를 토대로 추산한 전국의 인플루엔자 환자수는 지난주보다 50만 명 가량 늘어난 약 213만 명으로 나타났습니다. 광역지차체별로 보면, 아이치 현이 평균 81.86명으로 가장 많았고, 사이타마 현이 70.03 명, 시즈오카 현 69.42 명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겨울 들어 처음으로 47개 광역지자체 모두에서 경보 수준을 초과했습니다.

검출된 바이러스 유형을 보면, 10년 전 '신종 플루'로 불리며 세계적으로 유행한 H1N1형이 전체의 60%를 차지했습니다.

후생 노동성은 앞으로도 환자가 더 늘어날 우려가 있다면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개인방역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한 발열 등 몸의 이상을 느낄 경우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휴식하거나 의료기관에서 진찰을 받으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인플루엔자 치료제를 복용한 뒤 추락사고 등으로 숨진 사람은 지난 겨울까지 9년 동안 9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후생노동성은 발열 이후 이틀 동안은 가급적 환자를 혼자 두지 말고, 고층의 경우 창문을 잠그거나 1층의 방에서 머물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위터에는 "아이가 인플루엔자에 걸린 뒤 비정상적인 행동을 한 적이 있다", "괴성을 지르고 다닌다" "옷을 입은 채 목욕물에 들어가려 한다"는 등의 게시물이 잇따르고 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