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주택지만 피해" 반발…대책 마련해야
입력 2019.01.24 (18:40) 수정 2019.01.26 (01:42) 뉴스9(대구)
[앵커멘트]
최근 대구 수성구에서
대규모 단독 주택지의
층수 제한 규제를 풀어달라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규제 완화가
자칫 난개발로 이어질 수 있는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해보입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 만촌동의 한 단독주택지..

골목 하나를 사이에 두고
7백여 세대 규모의
고층 아파트 건설이 추진되자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아파트가 들어설 경우,
교통난과 일조권 침해가 우려된다는 것,

특히, 단독 주택지는
4층 이상 건물을 지을 수 없는
제1종 주거지역이라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대구 만촌동 주민(음성변조)
"(4층 이상)높이는 못 올라가니까 이거(단독주택지)는 묶어놓고 여기(앞동네)는 (고층아파트) 올라간다면 말이 안 되죠"

만촌동 뿐만 아니라
범어동과 상동 등
수성구의 대규모 단독 주택지를
중심으로 최근 용도 상향 요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민구/대구시의원
"주변에는 계속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상대적으로 낙후되는 정책의 역진 현상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대구시도
지역 내 균형 개발과
전체 도시 계획 등을 감안한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녹취]
대구시 관계자(음성변조)
"올해 용역, 활성화 방안을 발주해서... 재검토해야 할 부분이 어떤 부분인지.."

전문가들은 무분별한 규제 완화는
난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신동진/영남대 도시공학과 교수
"기존 (단독주택지) 구조를 놔두고 주택의질을 업그레이드시키는... 규제만 하는게 아니라 그런 것을 보완할 수 있도록 공공적 기여를 해주어서..."

획일적인 난개발을 막으면서
주민 피해도 줄일 수 있는
대안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 "단독주택지만 피해" 반발…대책 마련해야
    • 입력 2019-01-25 21:54:04
    • 수정2019-01-26 01:42:47
    뉴스9(대구)
[앵커멘트]
최근 대구 수성구에서
대규모 단독 주택지의
층수 제한 규제를 풀어달라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규제 완화가
자칫 난개발로 이어질 수 있는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해보입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 만촌동의 한 단독주택지..

골목 하나를 사이에 두고
7백여 세대 규모의
고층 아파트 건설이 추진되자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아파트가 들어설 경우,
교통난과 일조권 침해가 우려된다는 것,

특히, 단독 주택지는
4층 이상 건물을 지을 수 없는
제1종 주거지역이라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대구 만촌동 주민(음성변조)
"(4층 이상)높이는 못 올라가니까 이거(단독주택지)는 묶어놓고 여기(앞동네)는 (고층아파트) 올라간다면 말이 안 되죠"

만촌동 뿐만 아니라
범어동과 상동 등
수성구의 대규모 단독 주택지를
중심으로 최근 용도 상향 요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민구/대구시의원
"주변에는 계속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상대적으로 낙후되는 정책의 역진 현상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대구시도
지역 내 균형 개발과
전체 도시 계획 등을 감안한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녹취]
대구시 관계자(음성변조)
"올해 용역, 활성화 방안을 발주해서... 재검토해야 할 부분이 어떤 부분인지.."

전문가들은 무분별한 규제 완화는
난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신동진/영남대 도시공학과 교수
"기존 (단독주택지) 구조를 놔두고 주택의질을 업그레이드시키는... 규제만 하는게 아니라 그런 것을 보완할 수 있도록 공공적 기여를 해주어서..."

획일적인 난개발을 막으면서
주민 피해도 줄일 수 있는
대안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