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연이율 190%라더니 적자” 크라우드 펀딩 투자 주의
입력 2019.01.28 (07:17)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 벤처업체는 지난해 1월 모바일 게임을 만든다며 크라우드 펀딩으로 온라인에서 투자자를 모았습니다.

"연이율 최대 190%까지 가능", "매출은 80배 뛸 것"이라는 광고에 3백여 명이 3억 원 넘게 투자했습니다.

하지만 수익은커녕 원금도 되돌려 받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크라우드 펀딩은' 보통 신생·벤처기업이 대중으로부터 투자금을 모으는 걸 말하는데, 문제는 일반인들이 잘 모르고 투자한다는 겁니다.

투자 대상인 기업이나 사업의 검증이 제대로 되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투자를 연결해주는 중개업체가 있지만 수수료를 받다보니 평가는 비교적 느슨합니다.

투자금을 모을 때 내세우는 수익률도 모두 업체 마음대로입니다.

이러다 보니 투자 손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해 4월 기준으로 투자 만기가 된 펀딩 55건 가운데 17건이 원금을 다 못 돌려줬고,4건은 전액 손실이 났습니다.

이런 부실률 정보는 투자자에게 공개도 되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가 투자 한도와 업종을 확대하면서, 크라우드 펀딩의 연간 투자 규모는 지난해 317억 원으로 3년 새 두 배가 커졌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자막뉴스] “연이율 190%라더니 적자” 크라우드 펀딩 투자 주의
    • 입력 2019-01-28 07:17:46
    자막뉴스
한 벤처업체는 지난해 1월 모바일 게임을 만든다며 크라우드 펀딩으로 온라인에서 투자자를 모았습니다.

"연이율 최대 190%까지 가능", "매출은 80배 뛸 것"이라는 광고에 3백여 명이 3억 원 넘게 투자했습니다.

하지만 수익은커녕 원금도 되돌려 받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크라우드 펀딩은' 보통 신생·벤처기업이 대중으로부터 투자금을 모으는 걸 말하는데, 문제는 일반인들이 잘 모르고 투자한다는 겁니다.

투자 대상인 기업이나 사업의 검증이 제대로 되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투자를 연결해주는 중개업체가 있지만 수수료를 받다보니 평가는 비교적 느슨합니다.

투자금을 모을 때 내세우는 수익률도 모두 업체 마음대로입니다.

이러다 보니 투자 손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해 4월 기준으로 투자 만기가 된 펀딩 55건 가운데 17건이 원금을 다 못 돌려줬고,4건은 전액 손실이 났습니다.

이런 부실률 정보는 투자자에게 공개도 되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가 투자 한도와 업종을 확대하면서, 크라우드 펀딩의 연간 투자 규모는 지난해 317억 원으로 3년 새 두 배가 커졌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