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대통령, 오늘 韓-카타르 정상회담…한국기업 진출확대 등 논의
입력 2019.01.28 (08:12) 수정 2019.01.28 (08:13)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8일) 오전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국왕과 정상회담을 합니다.

이번 회담은 문 대통령의 올해 첫 정상외교 일정으로, 오늘 회담에서 문대통령은 '전방위적 동반자 관계'인 양국 간 실질 협력을 내실화하는 구체적 방안들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두 정상은 특히 기존 경제 협력의 중심이었던 에너지·건설 분야 협력을 토대로 육상·해상·교통·인프라 등 분야에 한국기업의 진출을 확대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보건·의료, 농·수산업, 교육·훈련 등 신규 분야의 협력을 다변화하는 방안 등도 논의할 전망입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카타르는 한국에 가장 많은 액화천연가스(LNG)를 공급하는 동시에 여섯 번째로 많은 원유를 공급하는 에너지 협력국으로, 한국기업의 주요 해외건설 시장입니다.

중동 국가로는 처음으로 2022년 월드컵을 개최할 예정이어서 체육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여지가 많은 국가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타밈 국왕은 어제 1박 2일 일정으로 공식 방한했습니다. 타밈 국왕의 방한은 2002년 10월 부산아시안게임 참석, 2009년 5월 왕세자 자격 공식 방한, 2014년 11월 국왕 자격 국빈 방한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대통령, 오늘 韓-카타르 정상회담…한국기업 진출확대 등 논의
    • 입력 2019-01-28 08:12:51
    • 수정2019-01-28 08:13:2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8일) 오전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국왕과 정상회담을 합니다.

이번 회담은 문 대통령의 올해 첫 정상외교 일정으로, 오늘 회담에서 문대통령은 '전방위적 동반자 관계'인 양국 간 실질 협력을 내실화하는 구체적 방안들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두 정상은 특히 기존 경제 협력의 중심이었던 에너지·건설 분야 협력을 토대로 육상·해상·교통·인프라 등 분야에 한국기업의 진출을 확대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보건·의료, 농·수산업, 교육·훈련 등 신규 분야의 협력을 다변화하는 방안 등도 논의할 전망입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카타르는 한국에 가장 많은 액화천연가스(LNG)를 공급하는 동시에 여섯 번째로 많은 원유를 공급하는 에너지 협력국으로, 한국기업의 주요 해외건설 시장입니다.

중동 국가로는 처음으로 2022년 월드컵을 개최할 예정이어서 체육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여지가 많은 국가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타밈 국왕은 어제 1박 2일 일정으로 공식 방한했습니다. 타밈 국왕의 방한은 2002년 10월 부산아시안게임 참석, 2009년 5월 왕세자 자격 공식 방한, 2014년 11월 국왕 자격 국빈 방한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