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주택저당증권 발행 22% 감소…가계대출 억제 영향
입력 2019.01.28 (08:30) 수정 2019.01.28 (08:32) 경제
지난해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의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규모가 전년보다 22%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금공이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하는 MBS는 자산유동화증권(ABS)의 하나입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28일) "지난해 주금공의 MBS 발행액이 24조 8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21.8%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정책으로 2017년 이후 보금자리론과 적격대출이 감소함에 따라 이를 기초로 한 MBS 발행이 감소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해 1~3분기 보금자리론 실적은 5조 2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8.1% 줄었고, 적격대출도 4조 7천억 원으로 53.5% 감소했습니다.

연간 MBS 발행액은 2015년 55조 8천억 원에서 2016년 35조 3천억 원, 2017년 31조 7천억 원 등으로 줄고 있습니다. 지난해 MBS를 포함한 전체 ABS 발행액은 49조 4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14.2% 줄었습니다.

자산 보유자별 발행액을 보면 공공법인(주금공) 24조 8천억 원, 은행과 증권사 등 금융회사 10조 9천억 원, 일반기업 13조 7천억 원 등입니다.

금융사 발행액은 전년보다 22.1% 줄어든 것으로 특히 카드사와 할부사 등 여신전문금융사의 발행액(5조 원)이 35.9%나 감소했습니다. 증권사가 중소기업의 회사채를 기초자산으로 해 발행하는 프라이머리-채권담보부증권(P-CBO)은 2조 2천억 원으로 15.4% 줄었습니다. 은행이 부실채권을 기초로 발행하는 ABS는 3조 7천억 원으로 2.8% 늘었습니다.

일반기업의 ABS는 단말기 할부대금채권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을 기초로 발행한 것으로 전년보다 15.1% 늘었습니다. 통신사의 고가 스마트폰 단말기 판매 비중이 확대돼 이를 기초로 한 ABS 발행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지난해 주택저당증권 발행 22% 감소…가계대출 억제 영향
    • 입력 2019-01-28 08:30:45
    • 수정2019-01-28 08:32:17
    경제
지난해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의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규모가 전년보다 22%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금공이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하는 MBS는 자산유동화증권(ABS)의 하나입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28일) "지난해 주금공의 MBS 발행액이 24조 8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21.8%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정책으로 2017년 이후 보금자리론과 적격대출이 감소함에 따라 이를 기초로 한 MBS 발행이 감소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해 1~3분기 보금자리론 실적은 5조 2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8.1% 줄었고, 적격대출도 4조 7천억 원으로 53.5% 감소했습니다.

연간 MBS 발행액은 2015년 55조 8천억 원에서 2016년 35조 3천억 원, 2017년 31조 7천억 원 등으로 줄고 있습니다. 지난해 MBS를 포함한 전체 ABS 발행액은 49조 4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14.2% 줄었습니다.

자산 보유자별 발행액을 보면 공공법인(주금공) 24조 8천억 원, 은행과 증권사 등 금융회사 10조 9천억 원, 일반기업 13조 7천억 원 등입니다.

금융사 발행액은 전년보다 22.1% 줄어든 것으로 특히 카드사와 할부사 등 여신전문금융사의 발행액(5조 원)이 35.9%나 감소했습니다. 증권사가 중소기업의 회사채를 기초자산으로 해 발행하는 프라이머리-채권담보부증권(P-CBO)은 2조 2천억 원으로 15.4% 줄었습니다. 은행이 부실채권을 기초로 발행하는 ABS는 3조 7천억 원으로 2.8% 늘었습니다.

일반기업의 ABS는 단말기 할부대금채권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을 기초로 발행한 것으로 전년보다 15.1% 늘었습니다. 통신사의 고가 스마트폰 단말기 판매 비중이 확대돼 이를 기초로 한 ABS 발행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