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 빠진 토트넘, FA컵 탈락…크리스털팰리스에 완패
입력 2019.01.28 (08:37) 연합뉴스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서 탈락했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노우드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FA컵 32강 크리스털팰리스와의 경기에서 0-2로 완패했다.

토트넘은 최근 주력 선수들이 줄부상으로 이탈했다.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가 경기 중 다쳐 전열에서 빠졌고, 손흥민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출전을 위해 한국 축구대표팀으로 차출됐다.

손흥민은 한국이 아시안컵 8강에서 카타르에 덜미를 잡혀 예상보다 일찍 토트넘으로 복귀했으나 이날 경기를 치르기에는 회복 시간이 너무 짧았다.

토트넘은 1.5군급 선수들로 크리스털팰리스에 맞섰다. 원톱으로 페르난도 요렌테가 출전했고, 2선엔 조르주 케빈 은쿠두와 루카스 모우라가 나섰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9분 만에 상대 팀 코너 위컴에게 선취 골을 내줬다. 그리고 전반 34분 앤드로스 타운센트에게 페널티킥으로 추가 골을 허용했다.

손흥민 등 주전 선수들이 없는 사이 토트넘은 지난 25일 2018-2019 잉글랜드 리그컵(카라바오컵) 준결승에서 패한 데 이어 FA컵까지 탈락했다.

한편 같은 날 첼시는 2부 리그 소속 셰필드 웬즈데이를 상대로 3-0으로 완승해 FA컵 16강에 진출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손흥민 빠진 토트넘, FA컵 탈락…크리스털팰리스에 완패
    • 입력 2019-01-28 08:37:28
    연합뉴스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서 탈락했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노우드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FA컵 32강 크리스털팰리스와의 경기에서 0-2로 완패했다.

토트넘은 최근 주력 선수들이 줄부상으로 이탈했다.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가 경기 중 다쳐 전열에서 빠졌고, 손흥민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출전을 위해 한국 축구대표팀으로 차출됐다.

손흥민은 한국이 아시안컵 8강에서 카타르에 덜미를 잡혀 예상보다 일찍 토트넘으로 복귀했으나 이날 경기를 치르기에는 회복 시간이 너무 짧았다.

토트넘은 1.5군급 선수들로 크리스털팰리스에 맞섰다. 원톱으로 페르난도 요렌테가 출전했고, 2선엔 조르주 케빈 은쿠두와 루카스 모우라가 나섰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9분 만에 상대 팀 코너 위컴에게 선취 골을 내줬다. 그리고 전반 34분 앤드로스 타운센트에게 페널티킥으로 추가 골을 허용했다.

손흥민 등 주전 선수들이 없는 사이 토트넘은 지난 25일 2018-2019 잉글랜드 리그컵(카라바오컵) 준결승에서 패한 데 이어 FA컵까지 탈락했다.

한편 같은 날 첼시는 2부 리그 소속 셰필드 웬즈데이를 상대로 3-0으로 완승해 FA컵 16강에 진출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