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누적 거래금액 70조원…부동산 거래비중 감소
입력 2019.01.28 (10:23) 수정 2019.01.28 (10:25) 경제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오늘(28일)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온비드 서비스를 시작한 2002년 말 이후 누적 거래금액이 70조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2017년 4월 60조 원을 돌파한 이후 1년 9달 만에 거래대금 10조 원이 늘어난 겁니다.

캠코는 부동산 시장 거래 위축과 공매자금 대출 규제 등 영향으로 공매 시장에서 부동산 물건 거래가 감소했지만, 매점이나 공영주장 등 부동산 임대물건과 자동차·기계 등 동산 물건 거래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온비드에서 거래된 물건 가운데 부동산은 29%로 전년과 비교해 10%포인트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부동산 임대물건은 18%로 같은 기간 2%포인트, 동산물건은 50%로 8%포인트 각각 증가했습니다.

임대물건은 공공기관이 직접 계약을 해서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고, 권리금과 보증금이 없는 사례가 많아 적은 초기 투자비용으로 창업할 수 있다는 장점 덕에 인기가 있었습니다.

인기 물건인 관용차 역시 가격 대 성능비가 좋다는 소문을 타며 거래가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온비드 거래물건의 평균 입찰 경쟁률은 5.6대 1을 기록했습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은 가구당 경쟁률 9천238대 1을 기록한 대전도시공사의 갑천 3블록 트리풀시티 잔여 가구 아파트였습니다.
  •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누적 거래금액 70조원…부동산 거래비중 감소
    • 입력 2019-01-28 10:23:16
    • 수정2019-01-28 10:25:49
    경제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오늘(28일)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온비드 서비스를 시작한 2002년 말 이후 누적 거래금액이 70조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2017년 4월 60조 원을 돌파한 이후 1년 9달 만에 거래대금 10조 원이 늘어난 겁니다.

캠코는 부동산 시장 거래 위축과 공매자금 대출 규제 등 영향으로 공매 시장에서 부동산 물건 거래가 감소했지만, 매점이나 공영주장 등 부동산 임대물건과 자동차·기계 등 동산 물건 거래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온비드에서 거래된 물건 가운데 부동산은 29%로 전년과 비교해 10%포인트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부동산 임대물건은 18%로 같은 기간 2%포인트, 동산물건은 50%로 8%포인트 각각 증가했습니다.

임대물건은 공공기관이 직접 계약을 해서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고, 권리금과 보증금이 없는 사례가 많아 적은 초기 투자비용으로 창업할 수 있다는 장점 덕에 인기가 있었습니다.

인기 물건인 관용차 역시 가격 대 성능비가 좋다는 소문을 타며 거래가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온비드 거래물건의 평균 입찰 경쟁률은 5.6대 1을 기록했습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은 가구당 경쟁률 9천238대 1을 기록한 대전도시공사의 갑천 3블록 트리풀시티 잔여 가구 아파트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