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커지는 ‘황교안 출마자격’ 논란…김병준 “당헌당규 법리로 따져야”
입력 2019.01.28 (11:09) 수정 2019.01.28 (11:19) 정치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전당대회 피선거권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진화에 나섰지만 계파간 이해관계가 맞물려 있어 물밑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오늘(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의 당 대표 출마 자격 시비에 대해 "당헌·당규를 가볍게 여기고, 지키지 않아도 되는 형식주의적 논리로 치부해도 된다는 얘기를 비대위원장으로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법리 해석을 놓고 의견이 나뉘는데 그 부분은 법리로 따질 문제이지 가치 논쟁할 부분이 아니다"라며 "당 선거관리위원회나 유권해석의 권한을 가진 상임전국위, 비대위가 여러모로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말을 아껴야 하는 당 선관위에서 편파적인 얘기가 먼저 나와버려서 논란을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며 "일부 후보자로부터 강력한 항의가 있으니 선관위도 신중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비대위 회의에서도 피선거권을 두고 비대위원 간에 설전이 이어졌습니다.

최병길 비대위원은 "한국당이 역사의 흐름에서 벗어나 다시 과거로 돌아가려 한다"며 "당헌 당규는 모든 당원에게 공정하게 적용되고 누구도 예외적으로 해석되거나 적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정현호 비대위원도 "당비를 3개월 이상 내는 기준으로 적용하는 것이 상식이고 예외는 없어야 한다"며 "의무를 다하지 않고 발생하는 권리는 자유민주주의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런 얘기들은 비공개로 해야 한다"고 의사진행 발언을 했고.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도 "내일 선관위가 예정돼 있는데 논란을 다들 잘 알고 있고 합리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커지는 ‘황교안 출마자격’ 논란…김병준 “당헌당규 법리로 따져야”
    • 입력 2019-01-28 11:09:04
    • 수정2019-01-28 11:19:16
    정치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전당대회 피선거권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진화에 나섰지만 계파간 이해관계가 맞물려 있어 물밑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오늘(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의 당 대표 출마 자격 시비에 대해 "당헌·당규를 가볍게 여기고, 지키지 않아도 되는 형식주의적 논리로 치부해도 된다는 얘기를 비대위원장으로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법리 해석을 놓고 의견이 나뉘는데 그 부분은 법리로 따질 문제이지 가치 논쟁할 부분이 아니다"라며 "당 선거관리위원회나 유권해석의 권한을 가진 상임전국위, 비대위가 여러모로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말을 아껴야 하는 당 선관위에서 편파적인 얘기가 먼저 나와버려서 논란을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며 "일부 후보자로부터 강력한 항의가 있으니 선관위도 신중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비대위 회의에서도 피선거권을 두고 비대위원 간에 설전이 이어졌습니다.

최병길 비대위원은 "한국당이 역사의 흐름에서 벗어나 다시 과거로 돌아가려 한다"며 "당헌 당규는 모든 당원에게 공정하게 적용되고 누구도 예외적으로 해석되거나 적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정현호 비대위원도 "당비를 3개월 이상 내는 기준으로 적용하는 것이 상식이고 예외는 없어야 한다"며 "의무를 다하지 않고 발생하는 권리는 자유민주주의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런 얘기들은 비공개로 해야 한다"고 의사진행 발언을 했고.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도 "내일 선관위가 예정돼 있는데 논란을 다들 잘 알고 있고 합리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