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타면제 발표 앞두고 “수도권 역차별 없길” “정부 약속 지켜야”
입력 2019.01.28 (16:37) 수정 2019.01.28 (16:39) 사회
29일로 예정된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 선정과 관련해 경기도와 수원시가 수도권 역차별은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내보였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올해 경기도 업무보고회'에서 "경기도가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역차별 받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경기 수원시는 성명을 내고 "신분당선 수원 광교∼호매실 구간 연장사업은 광교신도시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가 3천493억 원, 호매실지구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가 1천500억 원의 광역교통시설부담금을 분양가에 반영했다"며 "광역교통부담금을 낸 서수원지역 주민들은 올해까지 사업을 완공하겠다는 정부의 약속을 믿어 왔는데, 예타 면제 대상에서 제외되면 '대국민 사기극'이라는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경기도는 신분당선 연장사업 수원 광교에서 수원 호매실 구간과 전철 7호선 포천 연장사업 양주 옥정에서 포천 구간 등 2개 사업의 예비타당성 면제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신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예타면제 발표 앞두고 “수도권 역차별 없길” “정부 약속 지켜야”
    • 입력 2019-01-28 16:37:27
    • 수정2019-01-28 16:39:22
    사회
29일로 예정된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 선정과 관련해 경기도와 수원시가 수도권 역차별은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내보였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올해 경기도 업무보고회'에서 "경기도가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역차별 받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경기 수원시는 성명을 내고 "신분당선 수원 광교∼호매실 구간 연장사업은 광교신도시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가 3천493억 원, 호매실지구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가 1천500억 원의 광역교통시설부담금을 분양가에 반영했다"며 "광역교통부담금을 낸 서수원지역 주민들은 올해까지 사업을 완공하겠다는 정부의 약속을 믿어 왔는데, 예타 면제 대상에서 제외되면 '대국민 사기극'이라는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경기도는 신분당선 연장사업 수원 광교에서 수원 호매실 구간과 전철 7호선 포천 연장사업 양주 옥정에서 포천 구간 등 2개 사업의 예비타당성 면제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신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