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포주공1단지 등 재건축·재개발 조합 5곳 ‘수사 의뢰’
입력 2019.01.28 (17:11) 수정 2019.01.28 (17:1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 반포와 대치, 개포 등 정비사업을 추진 중인 5개 조합에서 100건이 넘는 부적격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해당 조합과 임원들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건축과 재개발을 추진 중인 서울 지역 5개 조합이 운영 과정에서 107건의 부적격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조합은 반포주공1단지 3주구, 대치쌍용2차, 개포주공1단지, 흑석9구역, 이문3구역입니다.

국토부와 서울시의 합동 점검 결과, 이들 조합은 총회 의결 없이 정비업체와 설계업체 등으로부터 자금을 차입했다 적발됐습니다.

3개 조합에선 조합원에게 부담이 되는 용역계약을 총회 의결 없이 체결하기도 했습니다.

수의계약 과정에서 예산 일부를 조합원의 해외여행 경비로 사용한 사례도 드러났습니다.

2개 조합에서는 회의 의사록과 업체 선정 계약서, 연간 자금운용계획 정보를 조합원들에게 제대로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시공사 입찰 관련 위반 사항도 여러 건 적발됐습니다.

2개 조합에서는 아파트 건설과 관련해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한 사항을 실제로는 유상으로 처리해 지적을 받았고, 1차 입찰제안서와 수의계약 입찰제안서 내용이 다르거나 공사비 세부내역을 누락한 경우도 발견됐습니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적발 사례 가운데 16건을 경찰에 수사 의뢰하고, 38건은 시정명령, 46건에 대해선 행정지도 등의 조치를 내렸습니다.

국토부는 공사비 검증을 의무화하고 전문조합관리인을 확대하는 등 임원에 대한 조합원의 감시 기능을 강화하는 제도 개선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반포주공1단지 등 재건축·재개발 조합 5곳 ‘수사 의뢰’
    • 입력 2019-01-28 17:12:25
    • 수정2019-01-28 17:15:50
    뉴스 5
[앵커]

서울 반포와 대치, 개포 등 정비사업을 추진 중인 5개 조합에서 100건이 넘는 부적격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해당 조합과 임원들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건축과 재개발을 추진 중인 서울 지역 5개 조합이 운영 과정에서 107건의 부적격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조합은 반포주공1단지 3주구, 대치쌍용2차, 개포주공1단지, 흑석9구역, 이문3구역입니다.

국토부와 서울시의 합동 점검 결과, 이들 조합은 총회 의결 없이 정비업체와 설계업체 등으로부터 자금을 차입했다 적발됐습니다.

3개 조합에선 조합원에게 부담이 되는 용역계약을 총회 의결 없이 체결하기도 했습니다.

수의계약 과정에서 예산 일부를 조합원의 해외여행 경비로 사용한 사례도 드러났습니다.

2개 조합에서는 회의 의사록과 업체 선정 계약서, 연간 자금운용계획 정보를 조합원들에게 제대로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시공사 입찰 관련 위반 사항도 여러 건 적발됐습니다.

2개 조합에서는 아파트 건설과 관련해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한 사항을 실제로는 유상으로 처리해 지적을 받았고, 1차 입찰제안서와 수의계약 입찰제안서 내용이 다르거나 공사비 세부내역을 누락한 경우도 발견됐습니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적발 사례 가운데 16건을 경찰에 수사 의뢰하고, 38건은 시정명령, 46건에 대해선 행정지도 등의 조치를 내렸습니다.

국토부는 공사비 검증을 의무화하고 전문조합관리인을 확대하는 등 임원에 대한 조합원의 감시 기능을 강화하는 제도 개선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