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성산 진보 단일화 '입장차 여전'
입력 2019.01.28 (18:00) 수정 2019.01.28 (18:00) 창원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앞두고
진보진영 후보 단일화 입장 차가
여전히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여영국 정의당 후보는
민주노총이 중요하지만,
민주노총에 속하지 않은 노동자가 90%나 된다며
성산구민들 뜻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여론조사로 후보를 단일화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손석형 민중당 후보는
고 노회찬 전 의원도 지난 2016년 총선 때
민주노총 조합원 총투표로
진보 후보를 단일화했다며
노동자들이 직접 후보자를 뽑는 것이
노회찬 정신을 계승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창원성산 진보 단일화 '입장차 여전'
    • 입력 2019-01-28 18:00:55
    • 수정2019-01-28 18:00:59
    창원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앞두고
진보진영 후보 단일화 입장 차가
여전히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여영국 정의당 후보는
민주노총이 중요하지만,
민주노총에 속하지 않은 노동자가 90%나 된다며
성산구민들 뜻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여론조사로 후보를 단일화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손석형 민중당 후보는
고 노회찬 전 의원도 지난 2016년 총선 때
민주노총 조합원 총투표로
진보 후보를 단일화했다며
노동자들이 직접 후보자를 뽑는 것이
노회찬 정신을 계승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