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아베, 시정연설서 한일 현안 언급도 안해…“북한과는 국교정상화”
입력 2019.01.28 (21:12)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아베 총리의 시정연설은, 주로 경제와 사회보장 문제 등에 집중됐습니다.

외교 관계는 50여 분의 연설 가운데 말미 10분 정도만 할애했습니다.

미국, 중국, 러시아 관계를 차례로 짚었고, 그 후 나온 것은 북한이었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제가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과 직접 마주하고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게 과감히 행동하겠습니다."]

국교 정상화를 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지난해 압박만을 강조하다 북한을 둘러싼 국제 외교에서 소외된 이른바 '재팬 패싱'을 의식한 듯 북한에 적극 구애를 펼쳤습니다.

반면 한국에 대한 언급은 긍정도 부정도 없었습니다.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도 긴밀히 연대하겠다"가 전부였습니다.

미국과 동맹, 중국과 정상화, 러시아와의 신뢰를 외치며, 동북 아시아의 안정을 말했지만 한국은 비켜갔습니다.

자위대 위협 비행 논란 와중임에도 한일 현안을 전혀 언급하지 않았던 지난 4일 신년기자회견과 판박입니다.

아베 총리, 지난해 시정 연설에서는 한국에 대해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시대의 협력 관계'를 말했었습니다.

대신 고노 외무상이 나서 북핵 폐기 때까지 국제 사회의 단결을 강조하고 징용 문제가 해결됐음을 주장하는 등 남북한을 동시에 압박했습니다.

[고노/일본 외무상 : "한일 청구권·경제협력 협정,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한일 합의 등 국제적 약속을 충실히 지킬 것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또 6년 연속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망언을 되풀이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자막뉴스] 아베, 시정연설서 한일 현안 언급도 안해…“북한과는 국교정상화”
    • 입력 2019-01-28 21:12:52
    자막뉴스
아베 총리의 시정연설은, 주로 경제와 사회보장 문제 등에 집중됐습니다.

외교 관계는 50여 분의 연설 가운데 말미 10분 정도만 할애했습니다.

미국, 중국, 러시아 관계를 차례로 짚었고, 그 후 나온 것은 북한이었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제가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과 직접 마주하고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게 과감히 행동하겠습니다."]

국교 정상화를 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지난해 압박만을 강조하다 북한을 둘러싼 국제 외교에서 소외된 이른바 '재팬 패싱'을 의식한 듯 북한에 적극 구애를 펼쳤습니다.

반면 한국에 대한 언급은 긍정도 부정도 없었습니다.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도 긴밀히 연대하겠다"가 전부였습니다.

미국과 동맹, 중국과 정상화, 러시아와의 신뢰를 외치며, 동북 아시아의 안정을 말했지만 한국은 비켜갔습니다.

자위대 위협 비행 논란 와중임에도 한일 현안을 전혀 언급하지 않았던 지난 4일 신년기자회견과 판박입니다.

아베 총리, 지난해 시정 연설에서는 한국에 대해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시대의 협력 관계'를 말했었습니다.

대신 고노 외무상이 나서 북핵 폐기 때까지 국제 사회의 단결을 강조하고 징용 문제가 해결됐음을 주장하는 등 남북한을 동시에 압박했습니다.

[고노/일본 외무상 : "한일 청구권·경제협력 협정,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한일 합의 등 국제적 약속을 충실히 지킬 것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또 6년 연속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망언을 되풀이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