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혜원 이어 한국당 장제원·송언석도 ‘이해충돌’ 논란
입력 2019.01.28 (21:19) 수정 2019.01.28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손혜원 의원 파문으로 불거진 공직자의 이해충돌 논란이 자유한국당으로 옮겨붙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대학구조조정 사업 발언, 송언석 의원의 김천-문경간 철도사업 발언이 가족의 사적 이해관계와 맞물려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29일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

대학구조조정 사업을 놓고 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교육부 차관을 질타합니다.

장 의원은 자율개선대학은 지원금이 47억 원인데, 역량강화대학은 19억이라며 다 죽이려고 하는 거냐 성토합니다.

두 등급의 지원금 격차를 조정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예산을 삭감하겠다, 엄포를 놓습니다.

결국 교육부는 구조조정 계획서를 내야하는 역량강화대학 지원금을 한 곳당 19억 원에서 23억 원으로 늘렸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법정 시한을 넘겨 진행된 국회 예산심의에서 여야의 마지막 담판 내용 중 하나도 이 문제였던 걸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역량강화대학 후보군 30곳에는 동서대학교가 포함돼 있습니다.

이 학교 총장은 장 의원의 형입니다.

가족이 운영하는 대학과 연관된 문제를 언급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장 의원은 그러나 "동서대 한 곳만을 위한 게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같은 당 송언석 의원,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지역구 현안을 언급합니다.

[송언석/자유한국당 의원 : "부총리님, 김천-문경 구간 철도에 대해서는 혹시 적극적으로 검토해주실 용의가 없으신가요?"]

철도가 추가로 연결되면 호재가 예상되는 김천역 주변.

송 의원은 역 맞은편 4층짜리 건물을 가족과 공동 소유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지역구 의원으로서 이미 예정된 사업을 추진했을 뿐 사익을 추구한 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역 개발로 송의원 개인 재산 가치가 높아진다는 점에서 이해충돌 금지 원칙에 위배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손혜원 이어 한국당 장제원·송언석도 ‘이해충돌’ 논란
    • 입력 2019-01-28 21:22:41
    • 수정2019-01-28 21:46:15
    뉴스 9
[앵커]

이번 손혜원 의원 파문으로 불거진 공직자의 이해충돌 논란이 자유한국당으로 옮겨붙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대학구조조정 사업 발언, 송언석 의원의 김천-문경간 철도사업 발언이 가족의 사적 이해관계와 맞물려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29일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

대학구조조정 사업을 놓고 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교육부 차관을 질타합니다.

장 의원은 자율개선대학은 지원금이 47억 원인데, 역량강화대학은 19억이라며 다 죽이려고 하는 거냐 성토합니다.

두 등급의 지원금 격차를 조정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예산을 삭감하겠다, 엄포를 놓습니다.

결국 교육부는 구조조정 계획서를 내야하는 역량강화대학 지원금을 한 곳당 19억 원에서 23억 원으로 늘렸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법정 시한을 넘겨 진행된 국회 예산심의에서 여야의 마지막 담판 내용 중 하나도 이 문제였던 걸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역량강화대학 후보군 30곳에는 동서대학교가 포함돼 있습니다.

이 학교 총장은 장 의원의 형입니다.

가족이 운영하는 대학과 연관된 문제를 언급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장 의원은 그러나 "동서대 한 곳만을 위한 게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같은 당 송언석 의원,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지역구 현안을 언급합니다.

[송언석/자유한국당 의원 : "부총리님, 김천-문경 구간 철도에 대해서는 혹시 적극적으로 검토해주실 용의가 없으신가요?"]

철도가 추가로 연결되면 호재가 예상되는 김천역 주변.

송 의원은 역 맞은편 4층짜리 건물을 가족과 공동 소유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송 의원은 "지역구 의원으로서 이미 예정된 사업을 추진했을 뿐 사익을 추구한 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역 개발로 송의원 개인 재산 가치가 높아진다는 점에서 이해충돌 금지 원칙에 위배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