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펀딩으로 비자림로 울타리 만든다
입력 2019.01.28 (22:29) 수정 2019.01.28 (23:24)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여전한 논란 속에
비자림로 확장 공사가
오는 3월쯤 재개될 예정인데요,
시민들이 온라인 모금을 통해
공사를 막기 위한 울타리 제작에
십시일반 힘을 보태고 있어
관심을 모읍니다.
임연희 기잡니다.



[리포트]
실크 천에 새겨진
사람들과 설문대할망, 동물의 얼굴,

바닥에 깔린 천에
실크 천을 덮고
잉크를 바른 뒤 떼어내면,
멋진 걸개그림이 완성됩니다.

이 그림들은
비자림로 확장공사 현장에 걸려
삼나무를 지키는
울타리 역할을 하게 됩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한
시민모임은
확장공사 100m 구간에
울타리 걸개를 설치하는 게 목표입니다.

나무마다 다양한 얼굴 그림을 걸어
생명의 가치를 강조한다는 취지입니다.

[인터뷰]
이진아/비자림로 온라인 프로젝트 기획자
"생태도로라고 표현하지만 천 그루 넘는 나무가 잘린다고 저희가 얘길 들었고. 천 그루 나무를 지키는 천 명의 시민을 모으고 싶다는 생각이 첫 시작이었어요."

비용은
온라인 상에서 모금을 시작했는데,
한 달 만에 목표 금액을
초과 달성했습니다.

도내 티셔츠 제작업체도
온라인 프로젝트 후원자에게
비자림로 티셔츠를 선물하며
힘을 보탰습니다.


조희재/티셔츠 제작업체 대표[인터뷰]
"신중하게 (비자림로 문제에) 접근했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고, 저희가 딱히 지원을 했다기보다는 할 수 있는 노력을 조금 보탠 거고요."

삼나무 대거 벌채로 논란이 돼
공사가 중단된 비자림로입니다.

제주도는 환경훼손 문제를
일부 보완해
4차선 확장 공사를
재개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도내 안팎에서
반대 여론이 여전해
실제 오는 3월쯤 공사가 재개되면
갈등이 재점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임연희입니다.


  • 펀딩으로 비자림로 울타리 만든다
    • 입력 2019-01-28 22:29:37
    • 수정2019-01-28 23:24:03
    뉴스9(제주)
[앵커멘트]
여전한 논란 속에
비자림로 확장 공사가
오는 3월쯤 재개될 예정인데요,
시민들이 온라인 모금을 통해
공사를 막기 위한 울타리 제작에
십시일반 힘을 보태고 있어
관심을 모읍니다.
임연희 기잡니다.



[리포트]
실크 천에 새겨진
사람들과 설문대할망, 동물의 얼굴,

바닥에 깔린 천에
실크 천을 덮고
잉크를 바른 뒤 떼어내면,
멋진 걸개그림이 완성됩니다.

이 그림들은
비자림로 확장공사 현장에 걸려
삼나무를 지키는
울타리 역할을 하게 됩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한
시민모임은
확장공사 100m 구간에
울타리 걸개를 설치하는 게 목표입니다.

나무마다 다양한 얼굴 그림을 걸어
생명의 가치를 강조한다는 취지입니다.

[인터뷰]
이진아/비자림로 온라인 프로젝트 기획자
"생태도로라고 표현하지만 천 그루 넘는 나무가 잘린다고 저희가 얘길 들었고. 천 그루 나무를 지키는 천 명의 시민을 모으고 싶다는 생각이 첫 시작이었어요."

비용은
온라인 상에서 모금을 시작했는데,
한 달 만에 목표 금액을
초과 달성했습니다.

도내 티셔츠 제작업체도
온라인 프로젝트 후원자에게
비자림로 티셔츠를 선물하며
힘을 보탰습니다.


조희재/티셔츠 제작업체 대표[인터뷰]
"신중하게 (비자림로 문제에) 접근했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고, 저희가 딱히 지원을 했다기보다는 할 수 있는 노력을 조금 보탠 거고요."

삼나무 대거 벌채로 논란이 돼
공사가 중단된 비자림로입니다.

제주도는 환경훼손 문제를
일부 보완해
4차선 확장 공사를
재개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도내 안팎에서
반대 여론이 여전해
실제 오는 3월쯤 공사가 재개되면
갈등이 재점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임연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