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도 홍역 확산…워싱턴주, 확진환자 35명·비상사태 선포
입력 2019.01.29 (03:06) 수정 2019.01.29 (03:25) 국제
국내에서 홍역 확진 환자 수가 40명에 달하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홍역 환자 발생이 잇달아 발생해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미국 북서부 워싱턴주 현지 언론은 워싱턴주 내에서만 홍역 확진 환자가 35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돼 주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는 "홍역은 영유아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 고 감염성 질병"이라며 "다른 카운티로 급속히 번질 수 있는, 매우 위험한 공중보건 상태에 놓여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확신 환자 35명 가운데 34명이 워싱턴주 남부 클라크카운티에서 나왔는데, 이 가운데 24명은 10살 이하 영유아와 아동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른 지역의 환자 1명도 최근 클라크카운티를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홍역 의심 환자도 9명 보고된 상태입니다.

클라크카운티는 컬럼비아강을 사이에 두고 오리건주 주도 포틀랜드와 맞닿은 곳인데다, 홍역 환자 한 명이 지난주 포틀랜드 공항과 포틀랜드에서 열린 NBA 경기장 등에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오리건주 방역당국도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 홍역은 지난 2000년 이미 소멸 선언을 한 전염병이지만, 지난해 26개주에서 의심사례가 보고되는 등 최근 홍역이 다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에서는 어린이 천 명 중 1~2명이 홍역에 의해 숨지는 것으로 보고됐으며, CDC는 홍역 소멸 선언 이후 홍역 예방접종을 맞지 않은 어린이 비율이 1%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미국도 홍역 확산…워싱턴주, 확진환자 35명·비상사태 선포
    • 입력 2019-01-29 03:06:29
    • 수정2019-01-29 03:25:45
    국제
국내에서 홍역 확진 환자 수가 40명에 달하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홍역 환자 발생이 잇달아 발생해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미국 북서부 워싱턴주 현지 언론은 워싱턴주 내에서만 홍역 확진 환자가 35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돼 주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는 "홍역은 영유아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 고 감염성 질병"이라며 "다른 카운티로 급속히 번질 수 있는, 매우 위험한 공중보건 상태에 놓여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확신 환자 35명 가운데 34명이 워싱턴주 남부 클라크카운티에서 나왔는데, 이 가운데 24명은 10살 이하 영유아와 아동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른 지역의 환자 1명도 최근 클라크카운티를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홍역 의심 환자도 9명 보고된 상태입니다.

클라크카운티는 컬럼비아강을 사이에 두고 오리건주 주도 포틀랜드와 맞닿은 곳인데다, 홍역 환자 한 명이 지난주 포틀랜드 공항과 포틀랜드에서 열린 NBA 경기장 등에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오리건주 방역당국도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 홍역은 지난 2000년 이미 소멸 선언을 한 전염병이지만, 지난해 26개주에서 의심사례가 보고되는 등 최근 홍역이 다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에서는 어린이 천 명 중 1~2명이 홍역에 의해 숨지는 것으로 보고됐으며, CDC는 홍역 소멸 선언 이후 홍역 예방접종을 맞지 않은 어린이 비율이 1%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