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모스크바 68년 만에 ‘50cm 폭설’…도시 마비
입력 2019.01.29 (07:29) 수정 2019.01.29 (07: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러시아 모스크바에 68년 만에 최대의 폭설이 내렸습니다.

항공기 결항이 속출하고 주요 도로가 마비되면서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모스크바 이동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모스크바 외곽.

차량 수십 대가 뒤엉켜 있습니다.

폭설이 내리면서 연쇄 충돌해 오도가도 못한 상태가 된 겁니다.

출근길 외곽 도로는 꽉 막혀 주차장을 방불케 합니다.

주말과 어제까지 모스크바에는 폭설이 내려 곳에 따라 최대 49㎝의 적설량을 기록했습니다.

68만 년 만에 최대 적설량입니다.

항공기 결항이 속출했고 주요 도로는 마비됐습니다.

통신망과 인터넷망까지 끊기면서 이용자들의 항의가 빗발쳤습니다.

제설차량 만 2천 대가 투입돼 밤새 눈을 치웠습니다.

[아스트라/모스크바 시민 : "걷는 건 좀 불편한데 눈은 거의 치운 것 같아요."]

[알렉산드르/모스크바 시민 : "오늘 차를 안 몰고 왔어요. 대중교통은 정상 운행하네요. 모든 게 정상으로 돌아온 것 같아요."]

지난해 2월에는 모스크바에 하루 만에 38㎝의 눈이 쌓여 6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러시아 기상청은 폭설 수준은 아니지만 앞으로도 눈이 더 내릴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이동환입니다.
  • [지금 세계는] 모스크바 68년 만에 ‘50cm 폭설’…도시 마비
    • 입력 2019-01-29 07:34:52
    • 수정2019-01-29 07:36:56
    뉴스광장
[앵커]

러시아 모스크바에 68년 만에 최대의 폭설이 내렸습니다.

항공기 결항이 속출하고 주요 도로가 마비되면서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모스크바 이동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모스크바 외곽.

차량 수십 대가 뒤엉켜 있습니다.

폭설이 내리면서 연쇄 충돌해 오도가도 못한 상태가 된 겁니다.

출근길 외곽 도로는 꽉 막혀 주차장을 방불케 합니다.

주말과 어제까지 모스크바에는 폭설이 내려 곳에 따라 최대 49㎝의 적설량을 기록했습니다.

68만 년 만에 최대 적설량입니다.

항공기 결항이 속출했고 주요 도로는 마비됐습니다.

통신망과 인터넷망까지 끊기면서 이용자들의 항의가 빗발쳤습니다.

제설차량 만 2천 대가 투입돼 밤새 눈을 치웠습니다.

[아스트라/모스크바 시민 : "걷는 건 좀 불편한데 눈은 거의 치운 것 같아요."]

[알렉산드르/모스크바 시민 : "오늘 차를 안 몰고 왔어요. 대중교통은 정상 운행하네요. 모든 게 정상으로 돌아온 것 같아요."]

지난해 2월에는 모스크바에 하루 만에 38㎝의 눈이 쌓여 6명이 숨지거나 다쳤습니다.

러시아 기상청은 폭설 수준은 아니지만 앞으로도 눈이 더 내릴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이동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